문수만초대전_永遠回歸

2018.08.03 ▶ 2018.08.26

금보성아트센터

서울 종로구 평창36길 20 (평창동)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05:00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문수만

    Cloud(011707) Circle175cm_Acrylic on Canvas_2017_rm

  • 작품 썸네일

    문수만

    Coherence(031707) Circle212cm_Acrylic on Canvas_2017_rm

  • 작품 썸네일

    문수만

    FRACTAL(111803) diameter 93cm_Oil _ Acrylic on Canvas_2018_SOOMANMOON

  • 작품 썸네일

    문수만

    FRACTAL(121803) diameter 93cm_Oil _ Acrylic on Canvas_2018_SOOMANMOON

  • 작품 썸네일

    문수만

    FRACTAL(251804) diameter 132cm_Acrylic on Canvas_2018_SOOMANMOON

  • 작품 썸네일

    문수만

    FRACTAL(261804) diameter 191cm_Acrylic on Canvas_2018_SOOMANMOON

  • 작품 썸네일

    문수만

    Gate of Time(051803) diameter 210cm_Acrylic on Canvas_2018_SOOMANMOON

  • 작품 썸네일

    문수만

    Simulacre(171804) diameter 159cm_Acrylic on Canvas_2018_SOOMANMOON

  • 작품 썸네일

    문수만

    Simulacre(221804) diameter 191cm_Acrylic on Canvas_2018_SOOMANMOON

  • 작품 썸네일

    문수만

    Simulacre(231804) diameter 191cm_Acrylic on Canvas_2018_SOOMANMOON

  • Press Release

    상징적 우주의 메아리(중간발췌)
    이선영(미술평론가)

    작가가 영감을 받은 도자기나 담배함 같은 옛 물건들보다는 크지만, 세계를 담기에는 턱없이 작은 원형의 캔버스에는 세계를 압축하여 재현한 상징적 우주가 있다. 에밀레 종에서 유래한 소리나 울림을 표현한 작품이 포함되어 있으니 압축 재생이라는 말도 어울리리라. 원형 구도를 가지는 그의 작업은 많은 것들을 하나로 융합시키지만, 세목들을 무시하지는 않는다. 작가는 세목들에 지나치게 매몰되는 것을 경계하여 경계를 흐릿하게 처리하기도 한다. 이러한 생략은 유한 속에 무한을 담는 문수만의 방식일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Simulacre’와 ‘Fractal’ 시리즈가 주를 이루고, ‘Cloud’, ‘Coherence’, ‘Bronze Mirror’ ‘Gate of Time’ 등이 나왔다. 큰 것은 지름이 2 미터가 넘는 원형 캔버스들은 원 속에 또 다른 원들을 배치하면서 하나의 우주 안에 있는 또 다른 우주들을 보여준다. 마술의 원(magic circle)처럼 그어진 하나의 원형 안에 다시 접어 넣은 또 다른 소우주들은 서로 공명하면서 의미를 증폭시킨다.

    그가 주로 감흥을 얻는 자연과 문화재급의 유물은 정교함이 특징적이지만, 또 하나의 원천은 최초의 전공인 엔지니어적 정밀함이다. 이전 시대에 장인은 예술가이자 기술자였고, 개념화가 많이 진전된 현대미술에서도 제작과정은 작품의 독특함을 가능하게 하는 주된 요소이다. 서울 근교의 공장 한 켠에 자리한 그의 새로운 작업실은 예술과 자연, 그리고 기예를 나누는 인공적 경계를 무화시키는 작품의 산실로 적당해 보인다. 문수만의 작품은 옛 유물을 포함한 자연 등, 세계를 모사한 것이기에 ‘시뮬라크르’이며, 모사의 방식에 있어서 대우주와 소우주를 일치시킨다는 점에서 ‘프랙털’과 연관된다. ‘거울’이라는 소재는 어떤 법칙 또는 규칙이 무한 반사되는 메커니즘과 관련된다. 소리의 경우 공기라는 매질을 통해 멀리까지 퍼져 나간다. ‘시간의 문’을 통과하고 있는 작가에게 이전작품에 명확했던 선적 경계는 흐려지는 경향도 보인다. 그것들은 ‘구름’처럼 가장자리가 모호하다.

    ‘원본 없는 복제’(들뢰즈)로 정의되는 용어 ‘시뮬라크르’가 그의 주요 시리즈의 제목이 된 것은 백자와 청자, 분청사기 등 그가 선호하는 옛 유물의 색감과 질감, 그리고 무늬를 참조한 것에서 왔다. 미술사가들은 시작과 끝이 선처럼 이어지는 역사적 규범을 적용하여 새로운 역사를 시작한 도공들을 추적하고 싶겠지만, 극소수의 훼손되지 않은 유물과 파편들은 그것들이 대부분 이름 없는 도공의 작품이라는 것을 알려줄 뿐이다. 다만 시대의 양식이라는 것은 있을 수 있는데, 그 또한 개인의 독창적인 산물은 아니다. 작가는 배치를 통해서 이전의 것들을 변주한다. 이미 존재하는 형태와 상징은 배치를 통해 변화한다. 새로운 배치로부터 재현이 아닌 생성이 이루어진다. 대부분 입체 위에 새겨졌을 무늬가 원형캔버스에 옮겨지면서 생겨난 빈공간에 작가가 개입할 여지는 많아진다. 그 공간은 더욱 넓어져서 참조대상으로부터의 자율성을 구가하게 될 것이다.

    전시제목문수만초대전_永遠回歸

    전시기간2018.08.03(금) - 2018.08.26(일)

    참여작가 문수만

    초대일시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05:00pm

    관람시간10:30am - 06:30pm

    휴관일공휴일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금보성아트센터 KumBoseong Art Center (서울 종로구 평창36길 20 (평창동) )

    연락처02-396-8744

  • Artists in This Show

금보성아트센터(KumBoseong Art Center)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조신호 초대展

    금보성아트센터

    2018.12.01 ~ 2018.12.17

  • 작품 썸네일

    이민종 초대展

    금보성아트센터

    2018.12.01 ~ 2018.12.17

  • 작품 썸네일

    이흥덕 초대展

    금보성아트센터

    2018.12.01 ~ 2018.12.17

  • 작품 썸네일

    임동훈 초대전

    금보성아트센터

    2018.11.12 ~ 2018.11.24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조신호 초대展

    금보성아트센터

    2018.12.01 ~ 2018.12.17

  • 작품 썸네일

    이민종 초대展

    금보성아트센터

    2018.12.01 ~ 2018.12.17

  • 작품 썸네일

    이흥덕 초대展

    금보성아트센터

    2018.12.01 ~ 2018.12.17

  • 작품 썸네일

    연을 먹인 器 展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18.12.12 ~ 2018.12.17

  • 작품 썸네일

    기적의 안뜰

    두산갤러리

    2018.11.21 ~ 2018.12.19

  • 작품 썸네일

    해운대 연가

    미광화랑

    2018.12.07 ~ 2018.12.20

  • 작품 썸네일

    흐르는 강물처럼

    갤러리 자작나무

    2018.12.05 ~ 2018.12.20

  • 작품 썸네일

    그럼에도...Nevertheless

    갤러리세인

    2018.12.07 ~ 2018.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