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지금 우리가 사는 방법

2018.10.18 ▶ 2019.02.17

국립현대미술관

경기 과천시 광명로 313 (막계동,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1 원형전시실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도나 슈워츠

    보비와 케빈, 입양을 기다리는 중 2012

  • 작품 썸네일

    도나 슈워츠

    데지레와 캐런, 68일 내 2006

  • 작품 썸네일

    도나 슈워츠

    리즈와 디드릭, 14일 내 2007

  • 작품 썸네일

    에드워드 버틴스키

    제조 17번, 더후이시 데다 닭 처리 공장, 중국 지린성 2005 © Edward Burtynsky, courtesy of Flowers Gallery, London / Nicholas Metivier Gallery, Toronto

  • 작품 썸네일

    올리보 바르비에리

    특정 장소_멕시코시티 11 2011 © Olivo Barbieri

  • 작품 썸네일

    한성필

    듀플리케이션 2010 © Courtesy of the artist, Art Space Ben in Seoul & Blanca Berlín Galería, Madrid

  • 작품 썸네일

    파블로 로페스 루스

    599

  • Press Release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사진전시재단(Foundation for the Exhibition of Photography, 대표 토드 브랜다우)과 공동 주최로 《문명-지금 우리가 사는 방법》전을 2018년 10월 18일(목)부터 2019년 2월 17일(일)까지 MMCA 과천에서 개최한다.

    《문명-지금 우리가 사는 방법》전은 사진을 통해 동시대 문명의 다양한 모습을 조명하는 전시로 아시아, 호주, 유럽, 아프리카, 북남미 등 32개국 135명의 작가들이 30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칸디다 회퍼, 토마스 스트루트, 올리보 바르비에리, 에드워드 버틴스키, 왕칭송 등 이미 국내에도 익히 알려진 해외 작가들의 작품뿐만 아니라, 국내작가 KDK(김도균), 김태동, 노상익, 노순택, 정연두, 조춘만, 최원준, 한성필의 작품도 함께 소개된다. 이번 전시는 1955년 뉴욕 현대미술관(MoMA)에서 개최된 에드워드 스타이컨의 《인간가족(The Family of Man)》전 이후로는 거의 최초로 동시대 문명의 모습을 포괄적으로 조망하는 세계적 규모의 사진전이며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의 전시를 시작으로 중국 베이징 울렌스 현대미술센터(2019년 3월), 호주 멜버른 빅토리아 국립미술관(2020년 9월), 프랑스 마르세이유 국립문명박물관(2021년 1월) 등 10여개 미술관에서 순회전이 개최될 예정이다.

    《문명-지금 우리가 사는 방법》전은 1990년대 초부터 25년간 형성되어 온 지구의 문명을 조망한다. 특히 개인성을 강조하는 우리 시대에 가려진 ‘집단적인’행동과 성취에 초점을 맞춘다. 이번 전시는 개인주의나 개별문화를 부정하기보다 다수의 사람이 집단으로 공유하는 것들에 주목한다. 전 세계 다양한 도시의 작가들은 ‘지금 우리가 사는 방법’, 즉 우리가 어디에서 어떻게 사는지, 어떻게 일하고 노는지, 우리의 몸과 물건과 생각을 어떻게 움직이는지, 어떻게 협력하고 경쟁하는지, 어떻게 사랑하고 전쟁을 일으키는지를 관찰하고 기록하고 해석한다. 은행, 정부기관, 교도소, 학교를 포함한 온갖 형태의 일터에서 사진가들이 작업 중이며, 그들 각자는 우리 문명의 다채로운 모습을 각자의 시각으로 담아낸다.

    전시는 작가들이 포착해낸 문명의 다양한 측면을 담은 8개의 섹션 ‘벌집(Hive)’, ‘따로 또 같이(Alone Together)’, ‘흐름(Flow)’, ‘설득(Persuasion)’, ‘통제(Control)’, ‘파열(Rupture)’, ‘탈출(Escape)’, ‘다음(Next)’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섹션인 ‘벌집(Hive)’은 우리가 발전시키고 확장해가는 도시유기체를 담고 있다. 사진을 가득채운 사람들이 곤충 떼처럼 거대한 군집을 이루는 시릴 포체의 <무제>와 인간 벌집의 핵심적 장소이자 인간의 집단적 노력을 모아놓은 도서관을 작품으로 담은 칸디다 회퍼의 <장크트 플로리안 아우구스티누스 수도원 Ⅲ 2014> 등이 있다.

    두 번째 ‘따로 또 같이(Alone Together)’는 사회적 동물인 인간이 맺는 관계를 살펴본다. 동시대 가족의 모습을 담은 도나 슈워츠의 두 연작 <장래의 부모들>과 <빈 둥지의 부모들>, 그리고 모두 똑같이 생긴 가구의 거실에서 31장의 가족사진을 찍은 정연두의 <상록 타워> 등이 있다.

    세 번째 ‘흐름(Flow)’에서는 자본, 석유, 컨베이어 벨트, 도로 위 자동차 등 문명이 만들어 낸 움직임을 따라가 본다. 중국의 대규모 닭 공장에서 기계의 톱니바퀴처럼 일하는 노동자들을 촬영한 에드워드 버틴스키의 <제조 17번, 더후이시 데다 닭 처리 공장, 중국 지린성>과 고속 성장하는 거대 도시의 희망찬 미래를 가리키는 초고층 콘크리트 타워를 작품으로 담아낸 올리보 바르비에리의 <특정 장소_멕시코 시티 11>등이 있다.

    네 번째 ‘설득(Persuasion)’은 광고, 프로파간다, 마케팅 등 문명이 만들어낸 설득의 방식을 들여다본다. 건설 현장이나 보기 흉한 건물 개축 현장을 숨기기 위해 그려진 가림막의 그림에 주목한 한성필의 <듀플리케이션>과 광고회사, 법률회사, 브랜딩 컨설팅 회사의 사무실 등을 수년 동안 촬영해온 안드레아 알베스 드 올리베이라의 <운송 금융 은행의 휴게실> 등이 있다.

    다섯 번째 섹션은 ‘통제(Control)’로 권력기관이 여러 가지 형태로 자신들의 권력을 행사하는 모습을 담아낸다. 군사 기밀 시설인 더그웨이 성능 시험장을 촬영한 데이비드 메이셀의 <키디모스: 전쟁의 소란>과 가동 중인 냉각탑 내부를 통해 통제의 시설을 보여주는 레히날트 판 더 펠더의 <가동 중인 냉각탑 내부. 주변으로 열기를 내보내는 동안 수많은 물방울이 떨어진다. 벨기에.> 등이 있다.

    여섯 번째 섹션 ‘파열(Rupture)’에서는 사회의 붕괴와 충돌을 다룬다. 멕시코-미국 국경을 작품으로 담아낸 파블로 로페스 루스의 ‘국경’연작과 산처럼 쌓인 전자기기를 통해 소비주의가 만들어낸 문제를 보여주는 싱단원의 <단절 B12> 등이 있다.

    일곱 번째 섹션은 ‘탈출(Escape)’로 다양한 ‘상품’을 통해 여흥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는다. 해변에서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을 통해 상품화된 레저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마시모 비탈리의 <하무스 수영장>과 옛 영화 촬영지에서 과거의 모습을 재현한 안미 레의 <‘프리스테이트’ 영화 촬영장, 코린스 전투> 등이 있다.

    마지막 섹션인 ‘다음(Next)’에서는 21세기에 형성되고 있는 새로운 세상을 엿본다. 유전자 조작 생물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로버트 자오 런후이의 ‘세계 동식물 안내서’연작과 500미터 구경의 망원경을 찍은 미하엘 나야르의 <빠.르.게> 등이 있다.

    윌리엄 A. 유잉(전 로잔 엘리제 사진미술관장), 홀리 루셀(아시아 사진 및 현대미술 전문 큐레이터)과 함께 전시를 공동 기획한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는 동시대 문명을 보여주는 자리이자 세계적인 사진작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보여주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http://www.mmca.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시제목문명-지금 우리가 사는 방법

    전시기간2018.10.18(목) - 2019.02.17(일)

    참여작가 시릴 포체, 칸디다 회퍼, 도나 슈워츠, 정연두, 에드워드 버틴스키, 올리보 바르비에리, 한성필, 안드레이아 알베스 드 올리베이라, 데이비드 메이셀, 레히날트 판 더 펠더, 파블로 로페스 루스, 싱단원, 마시모 비탈리, 안미 레, 로버트 자오 런후이, 미하엘 나야르

    관람시간3월~10월
    화, 수, 목, 금, 일요일 10:00am - 06:00pm
    토요일 10:00am - 09:00pm (06:00pm ~ 09:00pm 기획전시 무료관람)
    * 관람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가능

    11월~2월
    화, 수, 목, 금, 일요일 10:00am - 07:00pm
    토요일 10:00am - 09:00pm (05:00pm ~ 09:00pm 기획전시 무료관람)

    ※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은 밤 9시까지 관람하실수 있습니다.
    ※ 발권은 관람 종료 1시간 전까지만 가능합니다

    ○정기해설
    화-일 1pm
    제3 전시실 앞에서 시작

    휴관일매주 월요일

    장르사진, 영상 등 300여점

    관람료2,000원

    장소국립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경기 과천시 광명로 313 (막계동,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1 원형전시실)

    주최국립현대미술관, FEP(미니애폴리스·뉴욕·파리·로잔 사진전시재단/Foundation for the Exhibition of Photography)

    연락처02-2188-6000

  • Artists in This Show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특별전 균열II: 세상을 향한 눈, 영원을 향한 시선

    국립현대미술관

    2018.09.18 ~ 2019.09.22

  • 작품 썸네일

    소장품특별전: 근대를 수놓은 그림

    국립현대미술관

    2018.07.11 ~ 2019.05.12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 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국립현대미술관

    2018.10.27 ~ 2019.04.07

  • 작품 썸네일

    다다익선 이야기 The Story of The More the Better

    국립현대미술관

    2018.09.04 ~ 2019.02.28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Theater Near Me

    두산갤러리 뉴욕

    2018.10.18 ~ 2018.11.17

  • 작품 썸네일

    갤러리세인 기획 <FACE to WORKS>프로젝트 “유현경 초대전”

    갤러리세인

    2018.11.05 ~ 2018.11.17

  • 작품 썸네일

    남겨진 일상

    갤러리 도올

    2018.10.31 ~ 2018.11.18

  • 작품 썸네일

    구자승 개인전

    갤러리 이마주

    2018.11.06 ~ 2018.11.20

  • 작품 썸네일

    서용선의 자화상: Reflection

    갤러리 JJ

    2018.11.02 ~ 2018.11.22

  • 작품 썸네일

    실제 있었던 일인데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2018.10.24 ~ 2018.11.23

  • 작품 썸네일

    임동훈 초대전

    금보성아트센터

    2018.11.12 ~ 2018.11.24

  • 작품 썸네일

    기억유통센터 Memory Distribution Center

    갤러리 조선

    2018.11.10 ~ 2018.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