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량(Han-Ryang Kim)

1995년 출생

서울에서 활동

개인전

2016, HAN-RYANG KIM : MURMUR, 일년만미슬관, 서울

단체전

2017, BVAF : BUSAN INTERNATIONAL VIDEO ART FESTIVAL / OCTOBER, THE PEOPLE WALKING IN DARKNESS
(부산국제비디오아트페스티벌 / 10월, 세계의 어둠을 걷는자들), 공간 힘, 부산

추가정보

<MURMUR>(2016)에는 감추려고 하나 감추어질 수 없는 인간과 삶이라는 무게의 버거움과 힘겨움이 짙게 부유한다. 그런데 그 짙음 속에서 흡사 산소 한 방울조차 들이마시기 쉽지 않은, 탁하고 탁한 물속에서 겨운 숨을 쉬고 살아가는 우리를 본다. 아니, 밑으로-밑으로 한없이 잠수하는 당대 청년들의 격하고 조용한 목소리를 목도한다. 작품을 둘러싼 채 자그맣게 들리는 그 소리는 일종의 대체제이지만, 관람자들을 그 나락의 끝으로 인도하는 역할에 충실하다.
— <현실이라는 괴상한 세계와 화자의 미적 개연성, 홍경한(미술평론가)>

<MURMUR> (2016), impracticability and difficulty from the weight of the people and life that wants to conceal but cannot be concealed, thickly drifts around. However, in that thickness, where you can’t take a single breath, inside muddy and cloudy water, we see ourselves living life and having trouble breathing. No, going under, underneath, diving beneath, we watch the loud but quiet voice of the young people of this time. The little sound that could be heard and surrounding the artwork is kind of a substitute, but it stays true to its duty of guiding the audience to the end of the abyss.
— <The Bizarre World of Reality and the Aesthetic Probability of the Narrator, Kyung-Han Hong (Art Criti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