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상 개인전

2012.05.09 ▶ 2012.06.24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강남구 청담동 99-5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12-05-09 18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권오상

    Untitled c-print,mixed media, 118x70x47cm, 2012

  • 작품 썸네일

    권오상

    Untitled c-print,mixed media, 118x70x47cm, 2012

  • 작품 썸네일

    권오상

    2011,December(Vase) lightjet print, wood frame, 154x105cm, 2012

  • 작품 썸네일

    권오상

    2011,November (Tumbler) lightjet print, wood frame, 154x105cm, 2012

  • 작품 썸네일

    권오상

    2009,July(Head) lightjet print, wood frame, 154x105cm, 2012

  • Press Release

    권오상의 개인전이 아라리오 갤러리 서울 청담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권오상 작가가 2006년 아라리오 갤러리 천안 개인전 이후 한국에서 6년 만에 갖는 개인전이기에, 그의 신작에 대한 기대와 호기심이 더욱 증가하는 전시이다.

    권오상은 ‘데오드란트 타입(Deodorant Type)’, ‘스컬프처(Sculpture)’, ‘플랫(Flat),’ 이 세가지 다른 형식의 시리즈를 꾸준히 연구 개발하면서, 조각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는 호평을 받아왔다.
    특히 ‘데오드란트 타입’은 스티로폼과 같은 가벼운 재료로 형태를 만든 후 대상의 사진들을 조각의 표면에 붙인 사진조각으로서 평면으로 입체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각광받는 그의 가장 유명한 시리즈이다. ‘더 플랫’ 시리즈는 잡지에 게재된 광고 이미지들을 오린 후 바닥에 세우고 이를 다시 촬영해서 한 화면에 집결한다. 이러한 그의 작업은 대상을 재현한다는 공통된 과정에서 2차원 평면 사진에서 3차원 조각으로, 또는 다시 3차원 입체가 2차원 평면으로 옮겨지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작품은 입체와 평면, 실물과 이미지,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넘나든다.

    이번 권오상 개인전에서 특이한 점은 조각의 주재료인 사진 이미지들의 원천이 대부분 인터넷 서핑에 의해 서도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작가는 이전 사진조각 모델에서 보여준 고해상도 사진의 화려한 디테일을 과감히 포기하고, 인터넷에서 찾아낸 다양한 해상도의 이미지들로 대체했다. 이렇게 완성된 작품들을 자세히 보면 이미지를 확대했을 때 픽셀이 깨져서 보이는 현상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사진이 조각을 완결하는 미적이고 지시적인 역할에서 미디어의 대상을 현실의 조각으로 옮겨놓기 위한 하나의 픽셀 역할로 대체된다.
    인터넷 미디어를 이용한 권오상의 새로운 제작과정은, 현대인들이 어떤 대상을 찾기 위해 가장 빠르고 쉽게 이용하는 “인터넷 검색”과 유사하다. 인터넷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검색결과들은 빠른 답을 원하는 현대인들에게 눈속임과도 같은 피상적인 해결책을 제시한다. 이는 권오상 작가가 데오드란트가 원래 냄새를 없애고 다른 향기를 내게 하는 일종의 눈속임을 갖는 점에 착안해 그의 사진조각에 ‘데오드란트’라는 이름 붙인 것과 일맥상통한다. 따라서 인터넷을 떠도는 한 대상에 대한 무수한 이미지들의 조합은 그 대상의 본질 위에 덧입혀진 제3자의 시선을 통한 겉모습의 조합이라고 할 수 있다.

    더 플랫 시리즈의 신작은 하나의 잡지 안에 있는 모든 이미지를 오려서 하나의 플랫 작품으로 완성한다. 매 달 출간되는 잡지에는 무수히 많은 상품들과 이미지들이 있다. 잡지의 이미지들은 독자들에게 상품과 서비스 구매 욕망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고도의 전략으로 정제된 것들이다. 이 이미지들을 한데 모은 권오상의 플랫은 그 시대 사람들의 욕망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엄선되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이 이미지들은 작가에 의해 보다 낮은 화소의 카메라로 재촬영 되면서 자극적이고 부풀려진 잡지의 이미지가 선명하지 않은 이미지로 변환된다.

    흉상, 플랫 연작과 함께 데오드란트 타입의 이번 신작 3점은 기존에 하나의 인체를 형상화하여 만든 사진조각과는 다르게 다양한 포즈의 인체와 동물들이 한데 어우러지고 결합되어 구성되었다. 3미터가 넘는 대형 크기와 서로 다른 대상들이 서로 엉킨 하나의 조각은 짜임새 있는 구도 안에서 그 거대한 형태를 드러낸다. 그리스 전통 조각에서 볼 수 있는 인물의 포즈와 구도가 연상되기도 하지만, 이는 현재 미디어 내에 존재하는 현대 의복과 광고의 정형화된 포즈들의 반영이라고도 할 수 있다. 또한 이 대형 조각 속에 등장하는 사자는 작가가 미디어 내에 존재하는 여러 사자의 이미지를 조합해 형상화 한 것이다. 이렇듯 권오상은 이제 시공간을 넘어서서 어떠한 대상도 재현 할 수 있는 현대조각의 새로운 방법론을 이번 전시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전시제목권오상 개인전

    전시기간2012.05.09(수) - 2012.06.24(일)

    참여작가 권오상

    초대일시2012-05-09 18pm

    관람시간11:00am - 07:00pm

    휴관일월요일

    장르회화와 조각

    관람료무료

    장소아라리오갤러리 Arario Gallery Seoul (서울 강남구 청담동 99-5 )

    연락처02-541-5701

  • Artists in This Show

아라리오갤러리(Arario Gallery Seoul)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이지현: 레드씬 Red Scene

    아라리오갤러리

    2022.03.17 ~ 2022.05.29

  • 작품 썸네일

    13 번째 망설임 (The 13th Hesitation)

    아라리오갤러리

    2021.04.13 ~ 2022.05.08

  • 작품 썸네일

    안지산: 폭풍이 온다 Storm is Coming

    아라리오갤러리

    2021.11.23 ~ 2022.01.15

  • 작품 썸네일

    원성원 : 들리는, 들리지 않는

    아라리오갤러리

    2021.10.05 ~ 2021.11.13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New Translation: 오래된 감각들

    정문규미술관

    2022.05.11 ~ 2022.06.29

  • 작품 썸네일

    New Life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2022.06.08 ~ 2022.06.29

  • 작품 썸네일

    김덕기: You Are My Sunshine!

    신세계갤러리 본점

    2022.04.13 ~ 2022.06.30

  • 작품 썸네일

    김강용 개인전

    갤러리 LVS

    2022.06.08 ~ 2022.06.30

  • 작품 썸네일

    김환기 뉴욕시대와 한용진ㆍ문미애

    갤러리현대

    2022.06.02 ~ 2022.06.30

  • 작품 썸네일

    심윤옥: 아우라의 숨결 About Aura

    갤러리 도올

    2022.06.17 ~ 2022.06.30

  • 작품 썸네일

    민성홍: 보임의 보임 Seeming of Seeming

    갤러리 조선

    2022.05.19 ~ 2022.07.01

  • 작품 썸네일

    이안 쳉: 세계건설(Ian Cheng: Worlding)>

    삼성미술관 리움

    2022.03.02 ~ 2022.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