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룬 파로키 – 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2018.10.27 ▶ 2019.04.07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종로구 삼청로 30 (소격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MMCA필름앤비디오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110년간의 공장을 나서는 노동자들 Workers Leaving the Factory in Eleven Decades 2006,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꺼지지 않는 불꽃 Inextinguishable Fire 1969,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꺼지지 않는 불꽃 Inextinguishable Fire 1969,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노동의 싱글 숏 Labour In a Single Shot 2011-2017,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비교 Comparison via a Third 2007,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인터페이스 Interface 1995,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인터페이스 Interface 1995,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평행 I Parallel I 2012,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평행 II Parallel II 2014, Copyright Photo Harun Farocki GbR Berlin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하룬 파로키-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전시장 전경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하룬 파로키-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전시장 전경

  • Press Release

    국립현대미술관은 2015년부터 <필립 가렐>, <요나스 메카스> 등 현대영화사의 중요한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로 재구성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으며, 올해는 독일의 영화감독이자 미디어아티스트, 그리고 비평가였던 하룬 파로키(Harun Farocki, 1944~2014)를 조명한다. 노동, 전쟁, 테크놀로지의 이면과 함께 이미지의 실체를 추적해온 하룬 파로키는 이미 뉴욕 MoMA(2011), 런던 테이트모던(2009.2015), 파리 퐁피두센터(2017) 등에서 소개된 바 있다.

    하룬 파로키는 1944년 인도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인도, 인도네시아를 거쳐 서베를린으로 이주, 1966년 첫 단편영화 <두 개의 길>을 선보이고 베를린영화아카데미 1기 입학생으로 들어간다. 이후 작가는 영화를 통해 의미를 생산하는 이미지와 이렇게 생산되는 이미지의 정치·사회적 맥락을 지속적으로 분석해왔다. 본 전시에서는 그의 첫 번째 전시작품 <인터페이스>와 컴퓨터 그래픽이미지의 세계를 분석한 <평행>시리즈, 그리고 2014년 타계하기 직전까지 진행됐고 사후에도 큐레이터이자 작가인 안체 에만(Antje Ehmann)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노동의 싱글 숏>프로젝트를 포함한 총 9점의 작품을 소개한다.

    그가 처음 전시 목적으로 제작한 작품 <인터페이스>(1995)는 그의 에세이 다큐멘터리들을 2채널 모니터로 재생시켜 두 이미지 사이에 일어나는 현상들을 분석한다. 두 대의 모니터에서 보여주는 각기 다른 노동현장의 기록은 당시의 지정학적 맥락과 함께 자본과 노동의 관계를 말해준다. <평행 I – IV>시리즈(2012-14)는 컴퓨터 그래픽이미지를 분석하여 현실과 이미지의 관계를 조명한다. 작가는 게임 속 아바타를 ‘인간과 배경 사이에 존재하는 상호매개적 존재’라 부른다. <평행>시리즈에서 게임 속 아바타는 개발자가 만들어 놓은 가상세계에서 선택의 한계에 부딪치며 완벽한 존재가 되지 못하는 인간의 모습을 은유한다.

    <노동의 싱글 숏>(2011-17)은 하룬 파로키와 안체 에만이 2011년부터 시작한 워크샵 프로젝트로 제목대로 세계 곳곳의 노동현장을 단일 숏으로 촬영․제작하였다. 하룬 파로키가 타계하기 전인 2014년까지 15개 도시에서 촬영됐으며, 2017년부터 안체 에만에 의해 다시 촬영하여 3개의 도시가 추가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 생전에 제작된 15개의 영상과 더불어, 2017년 리투아니아의 수도 빌뉴스에서 추가로 제작된 영상이 전시된다. 관람객들은 생존을 위해 일하는 16개 도시 사람들의 노동을 바라보며 인간이 공통으로 직면한 현실을 직시한다. 인위적인 편집이 배제된 하룬 파로키의 노동 이미지는 픽션이나 다큐멘터리로 분류되지 않으며 정치적 선전의 도구도 아니다. 작가는 <노동의 싱글 숏>을 통해 관람객들이 인간의 삶을 지배하는 노동 자체를 바라보게 한다.

    <110년간의 공장을 나서는 노동자들>(2006)은 노동의 이미지가 어떻게 다루어졌는지를 고고학적 시각으로 추적한다. 뤼미에르 형제가 1895년 필름카메라로 촬영한 최초의 기록영화 <리옹의 뤼미에르 공장 문을 나서는 노동자들>을 모티브 삼아 영화사 110년간 제작된 수많은 영화 속에서 퇴근하는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퇴근하는 노동자들의 모습은 공개되지 않은 그들의 노동현장, 시설, 근로조건을 상상하게 하는 한편, 군중의 모습으로 규합된 단체 이미지와 이내 흩어지게 되는 개인의 이미지를 동시에 담고 있다.

    하룬 파로키는 노동, 전쟁, 테크놀로지의 이면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며 세계를 지배하는 이미지의 작용방식과 함께 미디어와 산업기술이 인간에게 미치는 폭력성을 끊임없이 비판해왔다. 작가는 사회문화 전반에 걸친 현상들의 배후를 치밀하게 조사하고 현 세계를 지배하는 힘에 편승한 이미지의 실체를 추적하며 영화를 포함한 현대예술이 반이성의 시대에 이성을 회복하는 역할을 하길 바랐다. 또한 영화를 통해 이미지를 조합하고 해체하여 우리가 간과한 낯선 세계를 발견할 수 있으며 우리의 현재가 역사가 되는 과정을 담을 수 있다고 보았다.

    전시와 연계하여 세계적인 영화학자인 레이몽 벨루(프랑스)를 비롯해 에리카 발솜(영국), 톰 홀러트(독일), 크리스타 블륌링거(오스트리아) 등의 강연이 진행되며, 11월 14일부터는 하룬 파로키의 영화 48편이 MMCA 서울 필름앤비디오(MFV) 영화관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 국립현대미술관


    1. 하룬 파로키 소개
    독일의 영화감독이자 비디오아티스트인 하룬 파로키는 1944년 인도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의 가족은 1947년에 인도로 이주했고, 1949년에 다시 인도네시아로 건너갔다. 1959년 다시 독일로 돌아온 그의 가족은 의사인 아버지가 함부르크에 외과병원을 차리게 되면서 경제적으로 안정된다. 그러나 학교생활에 흥미를 느끼지 못했던 하룬 파로키는 작가의 꿈을 안고 홀로 서베를린으로 간다. 그는 생계를 위해 일하면서 야간학교를 다녔고 당시 그가 쓴 리뷰가 라디오나 신문에 채택되기도 했다.

    1966년 첫 단편영화 <두 개의 길>(Zwei Wege/Two Paths)이 베를린의 한 텔레비전 채널에서 상영되었고, 하룬 파로키는 베를린영화아카데미(DFFB, Deutsche Film und Fernsehakademie Berlin)의 1기 입학생으로 들어간다. 1969년, 파로키는 자신의 동지들인 볼프강 페터센(Wolfgang Petersen), 귄터 페터 슈트라쉑(Günther Peter Straschek), 홀거 마인스(Holger Meins) 등과 함께 정치적 활동을 이유로 학교에서 퇴학당한다. 당시 하룬 파로키의 영화는 상황주의와 누벨바그, 다이렉트 시네마의 영향을 주로 받았다. 그는 1969년에 저예산영화 <꺼지지 않는 불꽃>을 만들었으며 1970년대에는 마르크스의 자본론를 영화화하며 ‘영화를 과학적으로, 과학을 정치적으로 만드는’프로그램을 시도했다. 또한 WDR텔레비전 채널에서 <글라스하우스>(Glashaus)라는 이름의 TV 시리즈를 제작하면서 1973년 “이미지의 난점: 텔레비전 비평 Der Ärger mit den Bildern. Eine Telekritik von Harun Farocki (The Trouble with Images. A Critique of Television)“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에 등장하는 단어와 이미지의 관계를 조사하면서 텔레비전 비평을 하였다. 그는 1979년에서 2000년까지 텔레비전 방송국의 제작지원으로 <당신의 눈앞에서 – 베트남>을 비롯한 많은 작품을 만들게 되며, 1984년 폐간될 때까지 10여 년간 비평잡지 [필름크리틱]의 저자이자 편집자로 참여했다. 독일의 철학자이자 사회학자인 테오도르 아도르노와 브레히트의 영향을 받은 하룬 파로키는 파시즘과 산업경제와의 관계를 조사하면서 <두 전쟁 사이에서>, <이미지-전쟁>, <세계의 이미지 그리고 전쟁의 각인>과 같은 작품들을 만들었다. 그는 관찰자적인 다큐멘터리 방식을 거부하고 기존의 이미지들을 해체하고 분석하면서 이미지의 운동성과 그 속의 역사성을 읽어나갔다. 독일 독립영화계에 닥친 위기로 인해 독립영화의 배급도 어려워지기 시작한 1990년대에 하룬 파로키는 미술관의 전시형태로 그의 작품을 소개하기 시작했다. 1995년 <인터페이스>가 2채널로 전시된 것을 시작으로 1996년 ‘도큐멘타 X’에서 그의 작품 <정물>이 전시되었다. 2000년대부터 하룬 파로키는 보다 본격적으로 전시를 목적으로 한 작품들을 많이 제작하기 시작한다. <비교>, <110년간의 공장을 나서는 노동자들>과 같은 노동의 이미지를 배열한 작품, 산업, 군사, 기술, 세계정세가 연관된 이미지의 세계를 분석하는 그의 작품들이 세계 곳곳에서 전시형태로 소개되었다. 그는 안체 에만과 함께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노동의 싱글 숏> 프로젝트를 15개 도시에서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는 2017년부터 다시 시작되었다.


    2. 안체 에만 소개
    안체 에만(Antje Ehmann. 1968~)은 큐레이터이자 작가이며 예술가이다. 하룬 파로키와는 2001년 결혼했으며, 현재 하룬파로키GbR 대표이다. 최근 기획한 프로젝트로는 < Harun Farocki. What is at Stake >(2016년 발렌시아 현대미술관), < Labour in a Single Shot >(2015년 베니스비엔날레) 등이 있으며 자세한 이력은 다음과 같다.

    전시기획
    -, The Fact Finder, Berlin, 2018
    -, (artistic director with MariusBabias),Berlin, 2017
    -, (with Carles Guerra), n.b.k., Berlin, 2017
    -, Galerie Barbara Weiss, Berlin, 2017
    -, (with Carles Guerra), Fundació Antoni Tapies, Barcelona, 2016, Friche la Belle de Mai, Marseille, 2017
    -, (with Carles Guerra), Institut Valencia d’Art Modern, Valencia, 2016
    -, Venice Biennale, Venice, 2015
    - -, Centre for Contemporary Art Ujadowski Castle, Warsaw 2012
    -, Video Installations at the former Hotel Pythagoras, Samos 2012
    -, Mathildenhöhe, Darmstadt 2011
    -, Carpenter Center for Visual Arts, Cambridge / Mass. 2010
    - (with Kodwo Eshun & Bart van der Heide), Cubitt Gallery, London 2009
    - (with Stuart Comer & Kodwo Eshun), Tate Modern, London 2009
    - (with Harun Farocki), Generali Foundation, Vienna 2006; Akademie der Künste, Berlin 2007.

    전시제목하룬 파로키 – 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전시기간2018.10.27(토) - 2019.04.07(일)

    참여작가 하룬 파로키, 안체 에만

    관람시간10:00am~06:00pm
    금,토요일_10:00am~09:00pm
    관람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가능

    휴관일1월1일, 설날, 추석

    장르영상

    관람료서울관 관람권 4,000원

    장소국립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서울 종로구 삼청로 30 (소격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MMCA필름앤비디오)

    주최국립현대미술관

    후원주한독일문화원 / 협력: 하룬 파로키 GbR

    연락처02-3701-9500

  • Artists in This Show

국립현대미술관(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특별전 균열II: 세상을 향한 눈, 영원을 향한 시선

    국립현대미술관

    2018.09.18 ~ 2019.09.22

  • 작품 썸네일

    소장품특별전: 근대를 수놓은 그림

    국립현대미술관

    2018.07.11 ~ 2019.05.12

  • 작품 썸네일

    하룬 파로키 – 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국립현대미술관

    2018.10.27 ~ 2019.04.07

  • 작품 썸네일

    다다익선 이야기 The Story of The More the Better

    국립현대미술관

    2018.09.04 ~ 2019.02.28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Theater Near Me

    두산갤러리 뉴욕

    2018.10.18 ~ 2018.11.17

  • 작품 썸네일

    갤러리세인 기획 <FACE to WORKS>프로젝트 “유현경 초대전”

    갤러리세인

    2018.11.05 ~ 2018.11.17

  • 작품 썸네일

    남겨진 일상

    갤러리 도올

    2018.10.31 ~ 2018.11.18

  • 작품 썸네일

    구자승 개인전

    갤러리 이마주

    2018.11.06 ~ 2018.11.20

  • 작품 썸네일

    서용선의 자화상: Reflection

    갤러리 JJ

    2018.11.02 ~ 2018.11.22

  • 작품 썸네일

    실제 있었던 일인데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2018.10.24 ~ 2018.11.23

  • 작품 썸네일

    임동훈 초대전

    금보성아트센터

    2018.11.12 ~ 2018.11.24

  • 작품 썸네일

    기억유통센터 Memory Distribution Center

    갤러리 조선

    2018.11.10 ~ 2018.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