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추상조각의 선구자 김종영의 인체조각

2020.03.27 ▶ 2020.09.29

김종영미술관

서울 종로구 평창32길 30 (평창동) 본관 불각재, 신관 사미루 전관전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김종영

    작품78-28 돌, 1978, 20×14×27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작품78-20 나무, 1978, 32×26×62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작품75-11 돌:익산대리석, 1975, 18×9×29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부인상 나무, 1950년대초 , 15×9×23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작품74-1A 브론즈(원작:돌), 1974, 19×17×71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여인입상 나무, 1965, 18×19×106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드로잉 연도미상, 종이에 먹,펜,수채, 38x52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드로잉 1970년대, 종이에 먹과 사인펜, 25x35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드로잉 1958. 10, 종이에 크레용 , 15x21cm

  • 작품 썸네일

    김종영

    드로잉 1955, 종이에 먹 · 수채, 35x42cm

  • Press Release

    김종영 선생은 한국 추상 조각의 선구자다. 그래서 인체를 소재로 한 선생의 조각작품에 관한 연구는 소홀하였다. 이런 연유로 이번 전시를 통해 두 가지 궁금증, 하나는 한국 추상 조각의 선구자인 선생에게 인체는 어떤 의미를 지닌 모티브였는지, 다른 하나는 선생의 인체 조각과 추상 조각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선생은 브랑쿠지를 ‘추상 작가로서 투철한 지성이 부족한 것이 유감’이라 평했다. 우리는 지금도 비구상과 추상을 혼용하고 있다. 추상은 “여러 가지 사물이나 개념에서 공통되는 특성이나 속성 따위를 추출하여 파악하는 작용”이다. 선생은 모든 이해는 추상화를 수반한다고 했다.

    선생은 말년에 쓴 「자서 自書」에서 밝힌 바와 같이 무엇을 만드느냐보다 어떻게 만드느냐에 집중하였다. 따라서, 선생은 자연 만물을 관찰해서 보편적인 조형 원리를 찾고자 매진했다. 그러한 원리에 따라 제작한 작품은 모든 사람의 감성을 자극할 수 있으므로, 시공을 초월해 공감할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선생은 조각가였기에 첫 번째 탐구 대상은 인체였다. 이후 탐구 대상은 점차 화초, 나무, 산, 동네 풍경 등 주변의 모든 것으로 확장되었다. 선생은 사십 대까지 다양한 실험을 거쳐 1982년 타계할 때까지 이를 종합해서 보편적인 조형 원리를 찾고자 했다. 선생의 집요함은 마치 세잔이 눈에 보이는 사과가 아닌 사물로서 가지고 있는 ‘사과성’을 그리고자 했던 것과 같다. 이는 필연적으로 관례를 재검토하고 추상화를 수반했다.

    한편 선생은 평생 서예에 정진했으며, 추사 선생을 스승으로 숭앙했다. 그만큼 선생은 서예에 정통했다. 선생은 남들이 괴이하다고 하는 추사 선생의 예서체 글씨를 극찬했다. 이를 토대로 추사체와 세잔의 그림을 비교하여 보편적인 조형 원리를 살폈다. 그 결과 조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구성이며, 유기적인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주는 원리는 asymmetry, 즉 비대칭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모티브가 인체에서 시작해서 자연으로 확대되며, 선생의 후기 작품에는 각각의 소재였던 나무, 식물, 산, 동네 풍경 등이 한 작품에 종합해서 응축적으로 드러났다. 대표적인 작품이 바로 미술관 로비에 있는 『작품 81-4』이다. 이 작품에는 인물과 나무 그리고 삼선교 풍경과 종교적 도상까지 모두 담겨 있다. 제3의 자각상으로 불리는 『작품 80-5』를 통해서는 선생님이 지향한 『不刻의 美』의 정수를 확인할 수 있다.
    서구인들이 인간 중심적인 관점에서 조각의 모티브로 인체에 접근했다면, 선생은 동양적인 자연관에서 인체를 모티브로 삼았다. 따라서 선생에게 자연은 nature의 번역어라기보다는, 한자 自然, 즉 스스로 그러한 존재이다. 변함없는 자연은 한결같기에 성실함 그 자체이고, 성실함을 통해 삶의 도리를 깨칠 수 있다. 이것이 선생의 인체 조각의 출발점이고 종착점이었다.

    전시제목한국 추상조각의 선구자 김종영의 인체조각

    전시기간2020.03.27(금) - 2020.09.29(화)

    참여작가 김종영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매주 월요일

    장르드로잉, 조각

    관람료무료

    장소김종영미술관 Kim Jong Young Sculpture Museum (서울 종로구 평창32길 30 (평창동) 본관 불각재, 신관 사미루 전관전)

    연락처02-3217-6484

  • Artists in This Show

김종영미술관(Kim Jong Young Sculpture Museum)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한국 추상조각의 선구자 김종영의 인체조각

    김종영미술관

    2020.03.27 ~ 2020.09.29

  • 작품 썸네일

    요기 over there

    김종영미술관

    2019.09.06 ~ 2019.11.03

  • 작품 썸네일

    2019 창작지원작가전 《김태균, 이석준, 최형욱》

    김종영미술관

    2019.07.05 ~ 2019.08.25

  • 작품 썸네일

    특별기획 미디어아트 전 《제3의 이미지》

    김종영미술관

    2019.02.20 ~ 2019.04.07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동행전 <빛의 왈츠>전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20.09.23 ~ 2020.09.28

  • 작품 썸네일

    한국 추상조각의 선구자 김종영의 인체조각

    김종영미술관

    2020.03.27 ~ 2020.09.29

  • 작품 썸네일

    차민영 개인전: UNDERPASS_ 틈의 오브제

    표갤러리

    2020.09.02 ~ 2020.09.29

  • 작품 썸네일

    황은정 개인전

    갤러리 조선

    2020.09.08 ~ 2020.09.29

  • 작품 썸네일

    문형태 Fantastic Man

    선화랑

    2020.09.02 ~ 2020.09.29

  • 작품 썸네일

    김규비 개인전: 빛나는

    문희정아트홀

    2020.08.01 ~ 2020.09.30

  • 작품 썸네일

    이정호 개인전: 나에게 보이는 흔적들 The Stains That I See

    학고재 디자인 | 프로젝트 스페이스

    2020.09.09 ~ 2020.09.30

  • 작품 썸네일

    보존과학자 C의 하루

    국립현대미술관

    2020.05.26 ~ 2020.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