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옥 : 모란이 피기까지는

2021.04.28 ▶ 2021.05.08

장은선갤러리

서울 종로구 운니동 19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김명옥

    Utopia 92x73cm, 장지에 아크릴채색

  • 작품 썸네일

    김명옥

    모란이피다 72.7x60.6cm, 장지에 아크릴채색

  • 작품 썸네일

    김명옥

    Utopia 102 x 81cm, 장지에 아크릴채색

  • 작품 썸네일

    김명옥

    Utopia 100x100cm, 캔버스, 순금박, 혼합채색

  • Press Release

    60대 중견작가인 김명옥 선생은 탐스러운 모란 꽃을 그린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테요 ......

    일년에 열흘 남짓 잠시 화려하게 꽃을 피었다가 한순간에 사라지는
    모란꽃이 피는 이 시기에 딱 열흘간 열리는 김명옥 선생의 모란展은
    찬란한 봄의 예찬이다

    순수한 생명의 상징인 모란꽃과 사랑의 영혼을 싣고 ‘날아다니는 빛’ 나비와의 만남이 행복하게 교감하는 아주 여린 향기를 그려낸다. 에덴동산에 활짝 핀 꽃들의 축제에 순수한 영혼의 향기를 연주하는 선율을 따라 벌 나비가 함께 춤추는 어울림의 몸짓은 작가의 마음의 거울이다. 바로 이곳에서 우리가 소망하는 이상향이 열리기 때문이다. 우리가 지향할 궁극적 상생의 공간으로 모든 것을 포용하는 에덴의 숲이며, 그 가운데 꽃과 나비로 상징되는 오염되지 않은 순수한 자연은 작지만 큰 울림으로 우리의 영혼과 감성을 일깨울 수 있다고 한다.

    이번 전시에서 김명옥 작가는 꽃의 향기가 넘치는 향연을 생명체들이 사랑을 나누며 어울리는 상생과 조화의 공간으로 그려냈다.
    활짝 핀 모란꽃 일련의 연작들은 한지 바탕에 분채와 석채를 올려 화사하면서도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으며, 다양한 면 분할을 통한 공간구성을 구축하여 디자인적인 명료함과 현대적인 감각을 부각시키며 우리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찬란한 슬픔의 봄을 노래하는 모란이 명료한 색채로 환상적 분위기를 듬뿍 담은 작품 25점을 장은선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김명옥 선생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동양화과 석사를 졸업하고 현재 한국미술협회, 강남미술협회자문위원으로 재임중이다. 대한민국미술대전, 목우회 공모전, societe nationale des beaus­arts 공모전에서 수상했으며 장은선갤러리, 세종문화회관, 서울시립미술관 등 유수의 기관에서 다수의 전시를 진행했다. 작품은 강남구청, 기초과학연구소오창센터, 향암미술관, 신안군청 등에 소장되어있다.
    ■ 장은선갤러리



    유토피아를 꿈꾸고 노래하는 어울림의 몸짓

    조물주의 가장 위대한 창조물인 꽃은 생명 에너지가 온 누리에 향기롭게 울려 퍼지는 가장 순수하고 아름다운 사랑과 영혼의 교향악이다. 에덴동산에 활짝 핀 꽃들의 축제에 순수한 영혼의 향기를 연주하는 선율을 따라 벌 나비가 함께 춤추는 어울림의 몸짓은 작가 김명옥의 마음의 거울이다. 바로 이곳에서 우리가 소망하는 유토피아, 즉 장자(莊子)가 말하는 ‘무하유지향(無何有之鄕)’인 하나의 이상향이 열리기 때문이다. 매혹의 향기로 서로를 감싸 안으며 소통하고 어울리는 상생의 몸짓이야말로 순수하고 따뜻한 영혼과 감성이 살아 숨 쉬는 생명 공간으로서의 에덴이요 신시(神市)라고 할 수 있다. 작가 김명옥은 꽃의 향기가 넘치는 신비로운 유토피아 속에서 펼쳐지는 향연을 생명체들이 사랑을 나누며 어울리는 상생과 조화의 공간으로 그려낸다. 경건한 사랑이 넘치는 삶에 대한 긍정을 꽃밭에서의 나비의 군무처럼 유쾌하게 노래하며 우리의 마음속에서 향기를 맡으라고 손짓하고 있다. 그리고 우리가 지향할 궁극적 유토피아는 상생의 공간으로 모든 것을 포용하는 에덴의 숲이며, 그 가운데 꽃과 나비로 상징되는 오염되지 않은 순수한 자연은 작지만 큰 울림으로 우리의 영혼과 감성을 일깨울 수 있다고 한다. 이것이 작가 김명옥이 그렇게 살아가기를 갈망하는 유토피아이며, 자연과 인간이 사랑으로 함께 교감하며 어울리는 향기 넘치는 에덴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김명옥의 근래 작품 속에는 순수한 생명의 상징인 꽃과 사랑의 영혼을 싣고 ‘날아다니는 빛’ 나비와의 만남이 행복하게 교감하는 유토피아의 향기가 교향악처럼 울려 퍼진다. 영혼의 향기를 머금고 꽃의 마음에 다가가기 위한 나비의 감성의 날개짓은 사랑의 스펙트럼을 뿜어내는 무지개 색깔처럼 찬란하다. 이처럼 사랑에 빠진 나비에게 한 송이 꽃은 식물로서의 개별적 존재자에 머물지 않고 영혼의 빛으로 인도하는 유토피아적 공간, 즉 에덴과 신시의 세계로 활짝 열린다. 꽃은 나비를 향해 포옹하듯 향기를 발하고 마음의 선율에 따라 허공에 나부끼는 깃발처럼 자유롭게 리듬을 탄다. 이처럼 작가가 꿈꾸는 이상향의 세계는 혼자만의 세계에 안주하는 고독한 유토피아의 세계가 아니고 순수한 영혼을 지닌 인간이 꽃과 나비와 더불어 노래하고 춤추는 어울림의 몸짓으로 표현되고 있다.

    작가 김명옥에게 에덴의 꽃과 나비는 향기로움이나 아름다움으로 다가오는 단순한 사물이 아니다. 꽃 속에 나비가 깃들고 나비의 날개짓에 꽃향기가 묻어나는 ‘물화(物化)’의 경지를 체험한 장자의 ‘호랑나비 꿈’과 같은 이상향의 이미지가 작가 자신의 삶의 일부로 노래와 춤, 꽃과 나비의 존재로 깊숙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랑의 영혼을 지닌 존재의 존재자로서의 의미와 가치는 이러한 상호간의 특별한 관계인식으로부터 이루어지는데, 그렇지 못할경우 우리 앞에 놓인 존재 또는 대상은 단지 하나의 공간을 차지하며 스쳐 지나가는 몸짓에 불과하다. 그러나 주체의 의식이 존재나 대상 속으로 스며들어 특별한 만남이 이루어질 때 존재 또는 대상은 스스로 문을 열고 자신의 의미와 본질을 드러내며 주체와 서로 소통하게 된다. 작가의 노래와 춤, 꽃과 나비로 상징되는 유토피아에 대한 인식은 이처럼 단순한 서정성을 뛰어넘어 자연의 질서와 변화 속에서 창조되는 어울림의 생명 에너지이다. 이 감동적인 인식의 변화는 꽃과 나비라는 소재가 지닌 전통적인 상징성을 뛰어넘어 그 생명력의 근원인 이상적 세계에 대한 탐구로 자연스럽게 옮겨간다. 작가 김명옥은 유토피아의 세계를 그리는 작업 속에 자신의 삶으로부터 촉발되는 내면의 의식들을 투사시켜 드러내고자 한다. 이러한 내면적 성찰을 바탕으로 세속적인 은밀한 욕구들을 오랜 동안 걸러내고 응축시켜 유토피아의 이미지로 승화시켜 표출한 것이 근래 작품들이라고 할 수 있다.

    작가 김명옥의 이번 작품들은 매우 특별하다. 기존의 채색화와 수묵화 작업과는 달리 새롭게 변모된 새로운 조형적 기법이 성공적으로 시도되고 있기 때문이다. 라는 제목의 일련의 연작들은 한지 바탕에 분채와 석채를 올려 화사하면서도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으며, 다양한 면 분할을 통한 공간구성을 구축하여 디자인적인 명료함과 현대적인 감각을 부각시키면서도 서양과 동양, 전통과 현대의 이미지를 유토피아의 추구라는 주제 속에 성공적으로 융합시키고 있다. 또 실크 바탕에 본염기법을 시도하여 화려한 색감을 극대화 하는 등 새로운 조형적 실험도 행하고 있어 앞으로의 작업방향에 기대를 갖게 한다.
    근래 작품들의 구성은 서양악기가 등장하는 에덴의 이미지와 전통 국악기가 등장하는 신시의 이미지가 펼쳐지는 화면구성이 나타나다가 서양적 춤과 농악 등 전통춤의 이미지의 조합을 통해 융합과 소통의 춤사위로 노래하고 어울리는 몸짓의 유토피아로 종합되고 있다. 단군신화에서 환웅천왕이 홍익인간의 꿈을 실현하기 위하여 태백산 신단수 아래에서 펼쳤던 신시(神市)는 바로 인간과 자연이 한데 어울려 건강한 생명력을 표출하는 우리 민족공동체의 원형으로 전통춤과 십장생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이상향이라고 할 수 있다. 작가 김명옥이 근래 진지하게 모색하며 담아내고 있는 이상향의 세계는 장자(莊子)의 유토피아인 ‘무하유지향(無何有之鄕)’이자 기독교의 낙원 에덴이며, 우리 민족이 오래도록 마음속에 간직해 온 천지인(天地人) 삼재(三才)가 한데 어우러져 춤추고 노래하는 대동세계(大同世界)로서의 신시(神市)와 서로 통하는 것이다. 특히 근래 작품에서 보여주고 있는 김명옥의 작품세계는 바로 대동세계의 주체인 인간의 몸짓과 마음의 창을 통해 자연과의 소통과 어울림을 노래하고 있는 유토피아라고 할 수 있다. 작가는 사랑과 영혼의 행복한 교감이 넘실대는 유토피아의 의미를 서양악기와 국악기의 선율 및 춤사위와 나비로 상징하여 표현하고 있는데, 나비효과의 파동이나 리듬을 암시하는 작가의 의도를 엿볼 수 있다.

    작가 김명옥의 발랄하고 감각적인 조형적 실험에 대한 지평의 확대는 동양화의 현대적 변용의 모델을 보여주는 것으로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근래의 작품들은 민화나 공필화로 대변되는 전통적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현대적 감각의 화사하고 명료한 색채로 환상적 분위기를 듬뿍 선사하고 있는데, 이 작품들은 작가가 꿈꾸고 노래하는 어울림의 몸짓을 통해 우리가 꿈꾸는 유토피아에서 손잡고 거닐며 함께 누릴 희망을 제시하고 있다.

    작가 김명옥이 보여주고 있는 이번 작품들은 동양화의 전통에 바탕을 두면서도 새로운 감각을 요구하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주체적 변화를 지향하며 모색해 온 열정의 산물이다. 전통의 틀 속에 안주하지 않고 늘 새로운 감각으로 미지의 여행을 꿈꾸는 작가 김명옥의 작가적 열정과 고집은 작가가 지녀야 할 소중한 덕목 가운데 하나이다. 겉으로 드러나는 꽃과 나비의 감각적인 향기나 아름다움이 아니라 그 내면에 감춰진 본질의 의미를 진솔하게 받아들이고 이해할 때 장자의 ‘물화’나 ‘호랑나비 꿈’처럼 대상과의 공감이 한층 깊어질 수 있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듯이 작가 김명옥이 꿈꾸는 유토피아의 노래에 귀 기울일 때 이를 통해 가슴을 울리는 감동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 안영길(철학박사, 동양미학)

    전시제목김명옥 : 모란이 피기까지는

    전시기간2021.04.28(수) - 2021.05.08(토)

    참여작가 김명옥

    관람시간11:00am - 06:00pm

    휴관일일요일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장은선갤러리 Jang Eun Sun Gallery (서울 종로구 운니동 19 )

    연락처02-730-3533

  • Artists in This Show

장은선갤러리(Jang Eun Sun Galle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이혜양: 번민으로부터의 해방

    장은선갤러리

    2021.11.10 ~ 2021.11.20

  • 작품 썸네일

    조영남 초대 展: 조영남입니다.

    장은선갤러리

    2021.10.06 ~ 2021.10.30

  • 작품 썸네일

    임만혁 : 단란한 가족이야기

    장은선갤러리

    2021.05.12 ~ 2021.05.29

  • 작품 썸네일

    김명옥 : 모란이 피기까지는

    장은선갤러리

    2021.04.28 ~ 2021.05.08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허정: Rehearsal: Standing by Myselves

    플로어

    2021.10.14 ~ 2021.11.29

  • 작품 썸네일

    이이남, 생명의 위로

    함평군립미술관

    2021.09.01 ~ 2021.11.30

  • 작품 썸네일

    또, 다시야생(多視野生) Again, Multiplicities of Rewilding

    연미산자연미술공원

    2021.08.28 ~ 2021.11.30

  • 작품 썸네일

    서울아트스테이션 <같이, 우리>展

    도봉미아로, 망우왕산로, 통일의주로, 종로 일대 44개 정류장

    2021.10.01 ~ 2021.11.30

  • 작품 썸네일

    숲길을 걸으며, Start a new journey

    평택남부문화예술회관

    2021.11.04 ~ 2021.11.30

  • 작품 썸네일

    김명순 : 사색의 정원-꿈을 꾸다

    동원화랑

    2021.11.16 ~ 2021.11.30

  • 작품 썸네일

    데미안 허스트

    더페이지 갤러리

    2021.10.29 ~ 2021.11.30

  • 작품 썸네일

    오유경: Nothing is Certain

    얼터사이트계선

    2021.10.22 ~ 2021.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