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민: 노래해야 한다면 나는 당신의 혁명에 참여하지 않겠습니다

2022.08.23 ▶ 2022.10.02

일민미술관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152 (세종로, 일민미술관) 일민미술관 2, 3전시실 및 프로젝트 룸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오민

    포스트텍스처 Post-Texture 2022, Lecture, single channel monitor, stereo audio, 52 min 15 sec

  • 작품 썸네일

    오민

    폴디드 Folded 2022, Time based installation, 3 channel projection, 6 channel audio, 8 min 31 sec

  • 작품 썸네일

    오민

    폴디드 Folded 2022, Time based installation, 3 channel projection, 6 channel audio, 8 min 31 sec

  • Press Release

    《노래해야 한다면 나는 당신의 혁명에 참여하지 않겠습니다》
    If ought to sing, I don't want to be part of your revolution


    시간의 성질은 보편적이다. 그러나 시간을 이해하는 감각은 불완전하고 불분명하다는 점에서 예술가는 자의적이고 특수한 체계에 따라 시간을 다룬다. 정지한 상태의 차가운 정동을 다루는 미술은 관념과 인식 양면에서 시간을 재료로 포섭하며 변화를 겪었다. 시간에 기반해 미술이 고안한 여러 요소─소리, 비디오, 퍼포먼스의 효과를 연구하고 이를 인지하는 방식을 탐구하는 오민의 실험은, 시간에 대해 확립된 보편의 발상을 넘어 사건과 장소로 수렴하지 않는 구조적인 상태를 가시화한다. 요컨대 그는 기악 연주자로서 쌓은 경험을 토대로 음악적 수열이나 악보의 체계에서 발견되는 형식을 새롭게 조직하고 감각 정보로 변환하며, 때로는 예술작품을 지배하는 근본적인 질서와 동기를 의심한다.

    오민은 시간성에 기대어 자신의 재료를 재구성한 결과를 ‘시간 기반 설치’(Time based installation)라 부른다. 시간 기반 설치는 등장인물의 목소리, 주변의 소음, 스태프의 움직임, 카메라의 이동, 편집 방식 등 작품 내부의 요소와 스크린 외부의 형식을 함께 다룬다. 음악의 구조를 빌린 작가의 여정은 단선(monophony)에서 다선(polyphony)으로, 다시 다선의 확장(homophony, heterophony)으로 이동하며 선율 이후의 형식을 탐색해왔다. 이번 전시는 그 연장에 놓인 덩어리 감각을 재료가 배치된 선형의 질서, 완결된 작품, 직선의 시간 구조 바깥에서 상상하며 이것을 ‘포스트-텍스처’라 규정한다. 포스트-텍스처는 음악사의 규범적 선율 조직인 ‘텍스처’에 비견해 여러 정보가 동시에 배열 및 지속되는 과정이자 결과다. 달리 말해 텍스처가 형식과 내용의 위계에 따라 하모니를 이루는 노래의 감각이라면, 포스트-텍스처는 관습에 의해 의미를 생성하지 않는 소리인 비(非)노래의 감각이다.

    3개의 채널로 이루어진 신작 〈폴디드 Folded〉는 56초 단위로 짜인 16개 장면에서 개별 재료가 변화하는 모습에 주목해 순행하는 시간의 방향을 뒤집고 각 채널 사이에 일어나는 작동을 비교한다. 강연 형식의 〈포스트텍스처 Post-Texture〉는 오민의 기존 작업과 여러 참조 대상을 아울러 확장된 텍스처를 감각하는 방법을 관객에게 구술하는 일종의 악보다. 전시 제목 《노래해야 한다면 나는 당신의 혁명에 참여하지 않겠습니다 If I ought to sing, I don’t want to be part of your revolution》는 일상의 춤과 정치적 대의 간의 위계를 부정한 무정부주의자 에마 골드만(Emma Goldman, 1869─1940)의 말을 변형했다. ‘춤을 출 수 없다면’이라고 시작한 골드만의 문장을 ‘노래해야 한다면’이라고 바꿔 말함으로써 음악의 규범을 흩트리는 포스트-텍스처의 시도를 설명한다.

    오민의 시간 기반 설치는 작품 내부에 구조화된 시간성뿐 아니라 작품 바깥에 위치한 시간과 만나 다중의 시간 감각을 구현한다. 여기서 그를 특징짓는 주요 형식─정밀하게 동기화된 멀티채널 프로젝션이나 ‘접힌’ 영상 구조는 시간과 시간이, 혹은 형식의 자족성과 재료의 자율성이 맞부딪히는 접합 부위에 물리적인 긴장과 이완을 만든다. 이러한 특성은 작업에 내재한 시각 형태를 작업의 형식으로 작동시키려는 그의 의지에 부합한다. 오민에게 디자인은 단순히 체계나 외피의 아름다움이 아니라 작품이 내용 다발의 총체로 환원될 가능성을 차단하는 형식의 집약이다. 예컨대 오민의 디자인은 과거의 작업에서 강도 높은 편집 규율, 개념적인 그래픽 체계, 매끄럽게 다듬어진 등장인물로 발현되었다. 이번 전시는 포뮬러가 개발한 서체 ‘오민’, 작가의 강의를 상연하는 모니터, 공간을 채운 보이드(void)를 통해 그의 형식 실험을 연장한다. 내용의 지시가 형식을 맴도는 빈 장소에서 작품과 관객은 동시성이 교차하는 미결정의 상태에 다다른다. 이 과정에서 포스트-텍스처는 점차 불균질한 덩어리에 가까워진다.


    The nature of time is universal. However, our sense of time is incomplete and unclear. That being so, artists treat time based on arbitrary and idiosyncratic systems. Art, as something that deals with static and cold affects, came up against a turning point after embracing time as both a conceptual and perceptual material. Oh Min is an artist who explores the effects and methods of observation of sound, video, and performance—elements that art came up with on the basis of temporality. Based on her experience as an instrumental musician, Oh Min goes beyond the historically established ideas of time and probes ways to visualize the structural conditions of time that is not reducible to a specific event or place. For instance, Oh takes forms discovered in musical sequences or musical score systems, reorganizes and transforms them into sensory information, and, at times, even questions the fundamental order and motive that govern works of art.

    Oh Min searches for materials that can be arranged based on temporality and calls the resulting compositions of those materials “Time based installation.” Time based installation comprises factors internal to a piece, such as a character’s voice, surrounding noises, a staff’s gestures, camera movements, and editing methods, as well as factors external to the screen. Oh’s artistic journey, evolving parallel to musical structures, has gone from monophony to polyphony and then to the expansions, homophony and heterophony, in pursuit of forms that come after a single melody. Oh Min imagines the bundle of senses that lie on the extension of this trajectory—what is “outside” the linear order of arranged materials, the form of the complete work, and the structure of irreversible time. Then, comparing this to musical “texture” (different melodic organizations in the canon of music history), Oh defines the “mass” that encompasses the arrangement of sensory information and non-hierarchical perception as “post-texture.” If texture is a quality of a musical piece that pertains to harmony based on the hierarchy of form and content, post-texture is a non-musical quality, a sound that does not generate meaning by convention.

    In the new three-channel work, Folded, the channels are juxtaposed against one another as they display sixteen 56-second scenes in which variations of materials reverse the direction of time. Post-Texture, formatted like a lecture, is a type of a score that instructs viewers on how to perceive and appreciate extended textures as they apply to Oh’s earlier works and several other references. The exhibition title, If I ought to sing, I don’t want to be part of your revolution, is a twist on a quote by Emma Goldman (1869─1940), an anarchist who denied the hierarchy between trivial dance and the pressing Cause. The substitution of the original “if I can’t dance to it” with “if I ought to sing” alludes to the thing and the action that is post-texture, which aims to muddy the principles of music.

    Oh Min’s Time based installation not only embodies a structure of temporality but also recognizes the time that operates outside of it, evoking a varied sense of time in the viewers. Here, the core factor that characterizes the work—the precisely synchronized multichannel projection or the “folded” video composition—is the physical tension and relaxation that occurs at the junction of different modes of time or in the intersection between the self-sufficiency of form and autonomy of materials. This characteristic also epitomizes Oh’s determination to activate design, the visual format embedded in the work, as an integral part of the work. To Oh Min, design is more than skin-deep or just an appealing system of signs. Instead, design is an aggregation of forms that negates the possibility of a work being reduced to a mere bundle of content. In the past, design had manifested in Oh’s work as a stringent editorial discipline, conceptual graphic system, and highly polished characters. In this exhibition, such formal experimentation branches out in the shape of the typeface “Oh Min” developed by Formula, monitors that broadcast a lecture by the artist, and the exhibition space filled with a void. In the empty space where the signification of content revolves around the appearance of form, both the art and its audience reach the state of indeterminacy, an intersection of simultaneity. In this process, post-texture gradually becomes an irregular mass.

    전시제목오민: 노래해야 한다면 나는 당신의 혁명에 참여하지 않겠습니다

    전시기간2022.08.23(화) - 2022.10.02(일)

    참여작가 오민

    관람시간11:00am - 07:00pm
    *도슨트 프로그램
    수, 토, 일 오후 3시, 각 회 40분 소요, 현장참여

    휴관일매주 월요일 및 추석 당일 휴관

    장르영상, 설치

    관람료일반 7,000원
    학생 5,000원(만 24세 이하 학생증 소지자)

    장소일민미술관 Ilmin museum of art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152 (세종로, 일민미술관) 일민미술관 2, 3전시실 및 프로젝트 룸)

    주최일민미술관

    후원현대성우홀딩스, 동성케미컬

    연락처02-2020-2055

  • Artists in This Show

일민미술관(Ilmin museum of art)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다시 그린 세계: 한국화의 단절과 연속》 Korean Traditional Painting in Alter-age

    일민미술관

    2022.10.28 ~ 2023.01.08

  • 작품 썸네일

    오민: 노래해야 한다면 나는 당신의 혁명에 참여하지 않겠습니다

    일민미술관

    2022.08.23 ~ 2022.10.02

  • 작품 썸네일

    나를 닮은 사람 The Other Self

    일민미술관

    2022.08.23 ~ 2022.10.02

  • 작품 썸네일

    언커머셜(UNCOMMERCIAL): 한국 상업사진, 1984년 이후

    일민미술관

    2022.04.08 ~ 2022.06.26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김정연: The scene of my mind

    갤러리 도스

    2022.11.29 ~ 2022.12.05

  • 작품 썸네일

    장용철: 유토피아적 이상과 사실의 경계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22.11.30 ~ 2022.12.05

  • 작품 썸네일

    피정원: 합(合):CONFLUENCE

    서정아트

    2022.10.27 ~ 2022.12.09

  • 작품 썸네일

    허승희: Autumn Leaves

    카이스트 경영대학

    2022.10.24 ~ 2022.12.10

  • 작품 썸네일

    김은정: 매일매일 ( )

    갤러리 학고재

    2022.11.10 ~ 2022.12.10

  • 작품 썸네일

    강익중: 달이 뜬다

    갤러리현대

    2022.11.04 ~ 2022.12.11

  • 작품 썸네일

    류단화∙장연순 현대공예전: 움직임의 무게

    청주시한국공예관

    2022.11.08 ~ 2022.12.11

  • 작품 썸네일

    박계숙: 상상정원-Good Friends

    갤러리 담

    2022.12.05 ~ 2022.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