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귀화: 풀의 소리를 듣다

2023.08.23 ▶ 2023.09.02

장은선갤러리

서울 종로구 율곡로6길 13-3 (운니동, 노블호텔)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이귀화

    풀의 소리를 듣다-다스리다I 97 x 97cm, Oil on canvas, 2021

  • 작품 썸네일

    이귀화

    Freed-III 90.9 x 72.7cm, Watercolor on paper, 2004

  • 작품 썸네일

    이귀화

    순정(純情)9 45.5 x 53cm, Acrylic on canvas, 2023

  • Press Release

    전방에서 국군장병들을 18년째 미술을 가르치고 있는 군인들의 어머니 이귀화 선생님은 무심코 지나치는 잡초나 풀잎 그림을 통해 자연의 가치를 추상화로 표현한다. 인간을 자연에 빗대어 작가만의 조형언어로 인생의 의미를 따스한 분위기로 담는다.

    작가의 그림은 순수한 작가만의 붓질을 통해 평화롭고 온건한 분위기를 가진다. 이를 통해 작가의 잡초를 향한 따뜻한 시선을 느낄 수 있다. 녹색은 작가에게 가장 안전하고 아늑한 고향같은 색이다. 그림의 주제인 넝쿨 속 들판의 잡초는 서로 엉킴 없이 제 위치를 자리해 가치를 다하고 있다. 풀들이 서 있는 모습이 아닌 무질서하게 널브러져있는 모습은 여러 감각들이 어우러진 공감각적인 추상화가 된다. 녹색평면덩어리가 끝없이 이어지는 선분의 연속은 무한한 자연의 숭고함과도 같다. 풀냄새와 풀의 다소 깔깔한 촉감이 느껴지고, 풀의 나부끼는 낮은 음성, 더 나아가서 풀의 생명력과 감정이 묻어나오는 작품이다. 작은 생명인 풀잎 속에서 하늘의 뜻에 순응하며 겸손하게 살아가는 사랑과 은혜를 발견했다. 작가는 자연과 인간의 의미를 철학적으로 표현한다. 자연에는 반복이 없는 것처럼 이귀화 작가의 그림은 자유로운 자연을 표현하며 인간에게 잡초같이 살아가는 것이 진정 자연에서 배우는 자유임을 말한다.

    녹색 풀들이 무성한 무더운 여름의 막바지에 풀의 향기로운 소리가 담긴 자연그림 30여점을 장은선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미술사와 심리학을 전공한 홍대미술대학원 출신의 이귀화 선생님은 13회의 개인전을 비롯해 400여회의 전시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프랑스 Le Salon전 입상, 한국예총공로상등 다수 수상. 대한민국 현대조형미술대전 운영위원, 한국 국제미술협회 운영위원을 역임하였고 KCAF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 장은선갤러리


    자연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색채의 향연
    조정옥 평론

    내가 예술이라고 부르면 예술이 되는 현대미술에서 예술성의 높고 낮음의 차원은 사라졌고 형형색색의 다양성과 개인성만이 병존할 따름이다. 따라서 작품에 대한 평론은 평가가 아니라 바라보는 감상자의 주관에 주어지는 대로 또는 작품 있는 그대로의 음미라고 생각한다.

    이귀화의 작품을 마주대하기 전에 전시되는 그림들이 혹시 이전에 보았던 꽃그림이 아닐까 기대했었는데 의외로 또는 다행이도 너무도 흔한 주제인 꽃그림은 아니었다. 이메일로 보내온 몇 개의 그림은 자연 속을 거닐면 아무 곳에나 깔려있고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밟고 지나가는 말그대로 잡초 또는 풀잎들이 무질서하게 널브러져있는 듯했다. 풀이 서있는 모습을 뒤러처럼 그렸다면 그것은 정물화나 풍경화였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전통적 의미의 회화가 아니라 한층 더 감각적이고 여러 감각들이 어우러진 공감각적인 통합감각적인 색면들의 추상적 건축술이었다. 풀냄새와 풀의 다소 깔깔한 촉감이 느껴지고, 풀의 나부끼는 낮은 음성, 더 나아가서 풀의 심장 풀의 슬픔이 묻어나오는 그림이다. 심지어는 이것이 풀이 아니라 녹색평면덩어리들로서 작가에 의해 요리되고 익혀져 그대로 보는 이의 가슴에 던져져 그대로 먹혀질 수 있는 추상적 점선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녹색은 명도로 볼 때 흑백의 중간에 위치하는 가장 평온한 색이고 칸딘스키에 따르면 너무 자족해서 움직일 필요가 없는 배부른 황소와 같은 상태이며 몬드리안이라면 지구상 어디에나 존재하는 비천한 색이며 삼원색이 아닌 중간색 비이성적인 색이라고 할지도 모른다. 이귀화의 그림은 평화롭고 온건하며 튀지않는다. 콜라주도 아닌 순수붓질 그리고 더군다나 사각이라는 전통적 평면틀을 유지하기 때문에 더더욱 온건해보인다.

    자연속에 묻혀 작품활동을 하는 이귀화 작가에게 녹색은 가장 안전하고 따스한 고향같은 색일 것이다. 색면덩어리들은 마치 백남준작가의 비디오처럼 당분간은 이귀화작가의 친숙한 예술재료일수도 있다. 색면덩어리가 끝없이 이어지는 선분의 연속은 우리를 무한한 자연과 우주 속으로 끌어들이는 숭고한 단색조의 바다는 아닐까...연한 블루와 연한 레드가 뒤섞인 그림속 태초의 생명체의 꼬물거림은 아득하기도 하고 아직 닿지못한 미지이지만 이미 알고 있는 듯한 친숙함을 느끼게 한다. 작품이 전시된다는 것은 곧 새롭다는 것을 암시하며 새로움을 기대하게 만든다. 그러나 이번 전시회 작품들의 새로움은 극을 치닫는 놀라울 정도의 새로움이다. 그 계기가 과연 무엇일까 궁금하다. 이귀화작가의 하나의 스타일에 구속됨이 없이 늘 변화해가는 카멜레온의 본질을 기대해본다. 피카소가 말한 것처럼 자연에는 반복이 없는 것,..자연처럼 그릴것.
    작가노트에서 이귀화 작가는 말한다. “풀의 소리를 듣다.” 작품 속에서 풀의 향기로운 음성이 들린다.. 그소리에 따라 그림을 그리고 겸손하게 자신의 생을 다스리는 작가가 상상된다.

    *조정옥 : 철학박사 성균관대에서 예술철학을 강의. 저서로는 ‘예술철학 예술치료이야기’등 다수가 있다.

    전시제목이귀화: 풀의 소리를 듣다

    전시기간2023.08.23(수) - 2023.09.02(토)

    참여작가 이귀화

    관람시간11:00am - 06:00pm

    휴관일일요일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장은선갤러리 Jang Eun Sun Gallery (서울 종로구 율곡로6길 13-3 (운니동, 노블호텔) )

    연락처02-730-3533

  • Artists in This Show

장은선갤러리(Jang Eun Sun Galle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신철균: 흑백 산야의 깊은 울림

    장은선갤러리

    2024.02.07 ~ 2024.02.23

  • 작품 썸네일

    권지은: 청룡시대 ! 다 이루리라

    장은선갤러리

    2024.01.03 ~ 2024.01.26

  • 작품 썸네일

    이귀화: 풀의 소리를 듣다

    장은선갤러리

    2023.08.23 ~ 2023.09.02

  • 작품 썸네일

    손미량: 어린시절

    장은선갤러리

    2023.05.17 ~ 2023.06.02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백 투 더 퓨처: 한국 현대미술의 동시대성 탐험기

    국립현대미술관

    2023.06.16 ~ 2024.05.26

  • 작품 썸네일

    하정웅미술관 디아스포라작가전 《김석출-두드리는 기억》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2024.02.27 ~ 2024.05.26

  • 작품 썸네일

    Protect Me From What I Want – 예술, 실패한 신화

    서울대학교미술관

    2024.03.22 ~ 2024.05.26

  • 작품 썸네일

    김동욱: 사람들 People

    갤러리 도올

    2024.05.03 ~ 2024.05.26

  • 작품 썸네일

    장윤규: 인간산수

    갤러리토포하우스

    2024.05.01 ~ 2024.05.26

  • 작품 썸네일

    성남훈: 서걱이는 바람의 말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24.05.16 ~ 2024.05.26

  • 작품 썸네일

    박다솜: 로맨틱 맥시마 ROMANTIC MAXIMA

    플레이스막

    2024.05.04 ~ 2024.05.26

  • 작품 썸네일

    조윤정 : 그 곶

    갤러리 도스

    2024.05.22 ~ 2024.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