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블로 피카소(Pablo Ruiz Picasso)

1881년 스페인 말라가 출생 - 1973년 사망

프랑스에서 활동

학력

마드리드 국립미술학교 회화 전공 학사

단체전

2013 올라! 스페인 Hola! Spain, 성남아트센터, 성남
2011 인상파 이후 서양미술의 거장전, 광주시립미술관, 광주
2011 열정을 만나다 - 스페인 거장 판화전, 롯데갤러리 본점, 서울

추가정보

미술교사인 아버지 밑에서 말을 배우기 시작할 무렵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초급학교에서는 읽기와 쓰기를 어려워했고 졸업이 어려울 정도로 학습능력이 저조했지만 그림을 그리는 능력은 뛰어난 재능을 지니고 있었다. 14세 때 바르셀로나로 이주하였는데, 이때부터 미술학교에 입학하여 미술공부를 시작하였다. 하지만 출석을 거의 하지 않았고 학교 규칙과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학교를 그만 두었다. 다시 마드리드에 있는 왕립미술학교를 다녔지만 결과는 같았다. 17세 때 다시 바르셀로나로 돌아왔으며 이 무렵부터 프랑스와 북유럽의 미술운동에서 많은 자극을 받고 특히 A.르누아르, H.툴루즈 로트레크, E.뭉크 등의 화법에 매료되어 이를 습득하려고 노력하였다.

1900년 그가 19세 때 처음으로 파리를 방문하였고, 다음해 재차 방문하여 몽마르트르를 중심으로 자유로운 제작활동을 하고 있던 젊은 보헤미안의 무리에 합류하였다. 피카소는 모네, 르느와르, 피사로 등 인상파들의 작품을 접했으며 고갱의 원시주의, 고흐의 열정적 표현주의 등의 영향도 받았다. 당시 피카소는 프랑스어를 구사할 줄 몰랐고 세계적인 도시 파리의 모습에 혼란을 겪고 있었다. 화려함의 이면에 가려진 빈곤과 비참함을 목격하였으며 질병과 성병이 가득한 도시의 가난을 두려워하였다. 피카소는 자살을 결심하기도 하였으며 파리의 구석진 다락방에서 추위와 가난을 인내하며 지냈다. 하지만 당시의 요절한 화가들에 비하면 피카소는 단기간에 명성을 얻게 되었다. 20세에 첫 전시회를 열었고 그의 상황은 낳아지기 시작하였다. 피카소는 파리의 비참한 생활상에 주목하여 거지와 가난한 가족 등을 그렸다. 청색이 주조를 이루는 그림을 그렸는데 이때를 피카소의 ‘청색시대(靑色時代)’라고 부른다. 이때 제작된 작품들은 하층계급에 속하는 사람들의 생활의 참상과 고독감이 두드러졌다. 또한 파리에서 동고동락하면서 지낸 절친한 친구였던 카를로스 카사헤마스가 비극적인 자살을 함으로써 그의 충격은 더했다. 1903년에 제작된 <인생>은 당시 피카소의 혼란스러웠던 감정을 잘 표현한 작품으로 손꼽힌다.

1904년 몽마르트르에 정주하면서부터는 연애를 하였고 그림의 색조가 청색에서 장미빛 시대로 바뀌면서 색상이 밝아지기 시작했다. 과거의 에스파냐예술, 카탈루냐지방의 중세조각, E.그레코, L.F.J.고야 등이 지닌 독특한 단순화와 엄격성이 가미되어 갔다. 테마는 작품 <공 위에서 묘기를 부리는 소녀> <광대> <곡예사가족> 등에서 처럼 곡예사들을 묘사하는 일이 많아졌는데, 어릿광대나 곡예사는 무대 위의 모습이 아니고 그 생활의 이면을 파헤친 것이었다.

1905년 피카소는 파리에서 인정받는 화가가 되었다. 기욤 아폴리네르를 만났고 다음해에는 H.마티스와 교유하였다. 그러나 작풍은 P.세잔의 형태관을 살려나가 점점 단순화되고, 1907년의 그의 대표작인<아비뇽의 처녀들.에 이르러서는 아프리카 흑인 조각의 영향이 많이 나타나는 동시에 형태분석(形態分析)이 비로소 구체화되기 시작하였다.

조르쥬 브라크와 알게 된 것도 이 무렵으로, 그와 함께 공동작업으로 입체주의 미술 양식을 창안하였다. 1909년에는 분석적 입체파, 1912년부터는 종합적 입체파시대에 들어갔다. 이 무렵 그는 이미 20세기 회화의 최대 거장이 되었고, 종합적 입체파수법을 1923년경까지 계속하면서 여러 가지 수법을 순차적으로 전개하였는데, 활동범위도 J.콕토와 알게 되면서 무대장치를 담당하는 등 점점 확대되어 갔다. 1915년 <볼라르상(像)>과 같은 사실적인 초상을 그리고, 1920년부터는 《세 악사》 등 신고전주의를, 다시 1925년에는 제1회 쉬르레알리슴전(展)에 참가하였다.

또 1934년에는 에스파냐를 여행하여 투우를 소재로 그렸으며 1936년의 에스파냐내란 때는 인민전선을 지지하고, 다음해 프랑코장군에 대한 적의와 증오를 시와 판화로 나타낸 연작 <프랑코의 꿈과 허언(虛言)> 및 전쟁의 비극과 잔학상을 초인적인 예리한 시각과 독자적 스타일로 그려낸 세기의 대벽화 <게르니카>를 완성하였다. 그리고 <통곡하는 여인>도 이 무렵의 작품이며 이때부터 피카소 특유의 표현주의로 불리는 괴기한 표현법이 나타났다.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던 해는 에스파냐에서 지냈으나 다음해 독일군의 파리 침입 직후 파리로 돌아와 레지스탕스 지하운동 투사들과 교유하고, 1944년 종전 후는 프랑스공산당에 입당하였다. 그러나 이 시기부터 주로 남프랑스의 바닷가에서 생활하면서 그리스신화 등에서 모티프를 취하여 밝고 목가적 분위기마저 자아내는 독특한 작품을 제작하기 시작하였다.

한편 도기(陶器) 제작과 조각에도 정열을 쏟고 석판화의 제작도 많아 이 영역에서도 새로운 수법을 창조하였다. 그 후 6·25전쟁을 테마로 한 <한국에서의 학살>(1951), <전쟁과 평화>(1952) 등의 대작을 제작하여, 현대미술의 리더로서 거장다운 활약을 하였다.

ArtworksView All

  • artwork thumbnail

    Les Demoiselles d'Avignon (1907)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 artwork thumbnail

    1909, Femme assise (Sitzende Frau)

    oil on canvas, 100 × 80 cm, Staatliche Museen, Neue Nationalgalerie, Berlin

  • artwork thumbnail

    1909–10, Figure dans un Fauteuil (Seated Nude, Femme nue assise)

    oil on canvas, 92.1 × 73 cm, Tate Modern, London. This painting from the collection of Wilhelm Uhde was confiscated by the French state and sold at the Hôtel Drouot in 1921

  • artwork thumbnail

    소녀의 얼굴(프랑수와즈의 초상)

    석판화, 49.8x39.8cm, 1947

Shows on Mu:umView All

  • 전시 썸네일

    20세기와 위대한 예술展

    롯데갤러리 영등포점

    2018.11.30 ~ 2018.12.30

  • 전시 썸네일

    20세기와 위대한 예술展

    롯데갤러리 안양점

    2018.11.01 ~ 2018.11.25

  • 전시 썸네일

    20세기와 위대한 예술展

    롯데갤러리 일산점

    2018.10.03 ~ 2018.10.28

  • 전시 썸네일

    피카소, 고향으로부터의 방문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2013.07.06 ~ 2013.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