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발(Chang Bal)

1901년 출생 - 2001년 사망

서울에서 활동

학력

1923-25 컬럼비아 대학교 사범대학 실용미술학부 수학
1921 뉴욕국립디자인학교 수학
1920 동경미술학교 서양학과 입학

경력

1934 묵일회 조직
1945 경성부 학무과장
1946-53 서울대학교 미술부 교수, 미술부장 역임
1950 가톨릭미술가협회 창설
1950-53 미 국무성 초청 미네소타대학 교환교수
1953-61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초대 학장 역임
1964 미국 이주, 세인트빈센트대학 (Saint Vincent College) 미술강의

수상경력

대한민국예술원상, 서울시문화상

단체전

2018 서울대학교 미술관 소장품 100선, 서울대학교미술관, 서울
2014 대한민국 예술원 개원60년 <어제와 오늘>,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서울

추가정보

우석(雨石) 장발(1901–2001)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의 초대학장이자, 한국 성화(聖畵)의 개척자로 잘 알려져 있다. 독실한 가톨릭교 집안에서 성장했으며 휘문고보에서 미술 수업을 받으며 미술계에 입문하였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수학하고 귀국한 뒤 서울대학교 예술대학 미술부 교수를 거쳐 미술대학 초대학장으로 부임하여, 미술대학의 체제와 기반을 구축하는 데에 힘썼다. 1964년 다시 미국으로 건너간 이후 대부분의 여생을 미국에서 보냈다.

작가로서는 주로 성화 제작에 몰두했다. 동경미술학교 재학 시절〈김대건 신부상〉 등의 종교화를 제작했을 뿐 아니라 1925년에는 ‘조선 순교복자 79위 시복식’을 참관하기 위해 로마 바티칸을 방문하기도 했다. 그는 여행 중 다양한 성화를 접하며 표현 방식과 기법 등에 대해 탐구했다. 한편 장발은 동서양 및 전통과 현대의 조화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었으며, 이를 위해 독일 표현주의를 비롯한 다양한 서구 조형 형식을 탐구했다. 대표적으로 명동성당의 〈14사도들〉은 한국의 전통미와 함께 독일 보이론 화파의 화풍을 적절히 융합한 것으로, 엄숙함과 절제미를 이끌어낸다. 또한 절두산 순교자 기념관에 소장되어 있는 〈복자 김대건신부상〉(1929)에는 프랑스 나비파 화가인 모리스 드니(1870–1943)의 영향을 유추할수 있는 자연스러운 표현과 밝은 색채가 드러나 있다.

장발 작업의 주를 이루는 것은 성화이지만, 1970년대에는 단기적으로 추상표현주의적 작품을 제작하기도 했다. 〈작품 1〉에는 뿌리기, 번지기, 흘리기 등의 기법을 이용한 바탕과 이위에 힘 있게 그려진 굵직하고 무게감 있는 검은색의 서체적 필선이 나타나 있다. 작가는 여기서 서예의 필선과 추상표현주의의 우연적이고 제스처적인 요소를 조화시키는 실험을 시도하였다. 이는 당시 서구 화가들 사이에 확산되었던 일본의 선(禪) 사상 및 서예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는 한편, 동시에 당시 개인사로 고통받았던 작가의 감정 상태를 표현하기 위한것으로 보인다. 이 작품은 1995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서울대학교 박물관으로 이관되었으며, 이후 2005년 서울대학교 미술관으로 다시 이관되었다.

ArtworksView All

  • artwork thumbnail

    작품

    미정

  • artwork thumbnail

    작품 1

    1975, 목탄지에 수묵채색, 100.5 x 130.7 cm

Shows on Mu:umView All

  • 전시 썸네일

    서울대학교 미술관 소장품 100선

    서울대학교미술관

    2018.02.01 ~ 2018.04.29

  • 전시 썸네일

    대한민국 예술원 개원 60년 〈어제와 오늘〉

    국립현대미술관

    2014.04.17 ~ 2014.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