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규: 조각가의 릴리프

2023.11.14 ▶ 2023.12.09

PKM 갤러리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40 (삼청동, 피케이엠 갤러리) PKM+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권진규

    작품 Work ca. 1966. Painted terracotta, 94 x 72.7 x 10.3 cm. Courtesy of Kwon Jin Kyu Commemoration Foundation & PKM Gallery.

  • 작품 썸네일

    권진규

    작품 Work 1966. Painted terracotta, 98.7 x 73.8 x 9 cm. Courtesy of Kwon Jin Kyu Commemoration Foundation & PKM Gallery.

  • 작품 썸네일

    권진규

    작품 Work 1965. Painted terracotta, 95.6 x 69.5 x 7 cm. Courtesy of Kwon Jin Kyu Commemoration Foundation & PKM Gallery.

  • 작품 썸네일

    권진규

    작품 Work 1967. Painted terracotta, 98.2 x 71.5 x 9 cm. Courtesy of Kwon Jin Kyu Commemoration Foundation & PKM Gallery.

  • 작품 썸네일

    권진규

    가면 Mask ca. 1966, Terracota, lacquer, 97.2 x 71 x 7 cm. Courtesy of Kwon Jin Kyu Commemoration Foundation & PKM Gallery.

  • Press Release

    PKM 갤러리는 11월 14일부터 12월 9일까지 «권진규: 조각가의 릴리프»를 개최한다. 2023년은 故 권진규(1922-1973)의 작고 50주년이자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상설전 «권진규의 영원한 집» 개막을 통해 그의 주요 작품들이 대중과 만난 해이다. 뜻깊은 한해를 마무리하는 전시로, 갤러리는 권진규의 테라코타 부조 작업을 조명하는 특별전을 마련했다.

    故 권진규는 '한국의 리얼리즘’을 정립하고자 한 우리나라 근·현대 조각의 선구자이다. 길지 않은 생애 동안 그는 동양과 서양, 전통과 현대, 구상과 추상의 구분을 넘어선 독창적인 조형 언어를 다양한 입체 작업으로 발전시켰다. 그가 대상의 표면 너머 진실된 구조를 열렬히 관찰하고 탐구한 끝에 완성한 작업들에서는 영원불멸한 정신성과 숭고미가 느껴진다. 찰흙을 굽는 ‘테라코타’는 이러한 작업에 있어 중요한 방식이었는데, 고대로부터 이어진 조형 기법인 동시에 수천년이 지나도 잘 썩지 않고 브론즈, 철 등 금속 작업에 비해 작가의 자율성이 보장되기 때문이다.

    «권진규: 조각가의 릴리프»에서는 1960년대 중반 집중적으로 제작된 테라코타 부조 작업 중 8점이 소개된다. 권진규는 테라코타 조각을 1964년 동선동 아뜰리에의 가마를 크게 개축하면서 본격화했고, 그리스, 마야, 고구려 등 동서를 막론한 고대 조각의 다수가 부조로 제작된 이유에서, 부조에 특별히 주목했다. 그는 테라코타 부조 작업에서 자연과 기물을 대상으로 삼되 이를 구조적으로 단순화했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작품›은 새와 꽃을 모티프로 한 테라코타 부조 연작으로, 상징적으로 형상화된 날개와 꽃술은 자연의 생명력을 은유적으로 드러낸다. 권진규는 또한 부조 작업에서 서로 다른 높낮이와 질감으로 표면의 촉각적인 측면을 강화했는데, 이러한 자유자재의 표현은 그의 테라코타에 대한 완숙의 경지를 나타낸다.

    한편, ‹공포(栱包)›(1965)는 권진규와 한국 전통의 교류를 드러내는 작업이다. ‘공포’는 고건축에서 처마 끝의 무게를 받치기 위해 기둥머리에 짜맞추어 댄 나무쪽으로, 실제로 권진규는 전국의 문화유적을 답사하며 다양한 건축 부재를 사진과 드로잉으로 남겼다. ‹공포(栱包)›는 그와 같은 아카이브를 기반으로 한 반(半)추상 부조 작업으로, 석고판에 테라코타 조각들을 끼워 넣고 그 위에 흑색과 적색을 칠하는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또 다른 전시작, ‹가면› (ca. 1966)에서는 민속품을 현대적인 미감으로 재해석하려는 작가의 의지가 돋보인다. 즉, 권진규는 과거에서 출발하되 그에 머물지 않고 미래로 지속될 수 있는 아름다움을 찾고자 공력을 기울인 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시대와 사회를 초월하는 권진규의 심미안을 발견할 수 있기를 바란다.

    권진규는 1922년 함흥 출생으로 광복 후 함흥미술연구소와 성북회화연구소에서 미술을 접했다. 1949년 도쿄 무사시노미술학교 조각과에 입학해 앙투안 브루델의 제자 시미즈 다카시에게 최신 조형 기법을 사사 받았다. 명망 있는 재야 공모전인 이과전二科展에서 연달아 입상할 만큼 일본에서 인정받았으나, 1959년 귀국하여 서구 추상 미술이 유행한 당대의 동향과 달리 보편성을 띄는 조형미의 작업들을 지속, 독보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하였다. 1973년 작고하기 전까지 서울 신문회관(1965), 도쿄 니혼바시화랑(1968), 명동화랑(1971)에서 세 차례 개인전을 가졌고, 국전 등의 관전에는 출품하지 않았다. 사후에는 호암갤러리, 국립현대미술관, 도쿄국립근대미술관 등에서 회고전이 열렸다. 2021년에는 유족의 수증으로 141점의 권진규 작업이 서울시립미술관에 안치되었으며, 이듬해 봄 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동 미술관에서 대규모 회고전이 개최되었다. 2023년 여름,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 그의 상설전시장이 영구 조성되었다.



    Kwon Jin Kyu: The Reliefs
    November 14 - December 9, 2023 I PKM+

    PKM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e opening of Kwon Jin Kyu: The Reliefs from November 14th to December 9th. This year marks the 50th anniversary of Kwon Jin Kyu’s passing (1922-1973) and coincides with the introduction of his significant works to the public through a permanent exhibition Kwon Jin Kyu Forever Home at the Nam-Seoul Museum of Art. As a fitting conclusion to this meaningful year, PKM Gallery showcases a special program that spotlights the artist’s terracotta relief creations.

    Kwon Jin Kyu is a pioneering figure in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sculpture, dedicated to establishing the concept of 'Korean realism'. Throughout his lifetime, he crafted a diverse array of three-dimensional works, each bearing his distinctive artistic language that transcended the boundaries between Eastern and Western, traditional and modern, conceptual and abstract art. In the works he developed as a result of his deep observation into the true essence lying beneath the surface of objects, one can discern the enduring spirit and sublime beauty that continue to resonate. Kwon’s choice of clay-baking, ‘terracotta’, was an important method in his artistic expression. This technique, rooted in ancient traditions, provided him with a unique freedom, as it withstands the test of time in contrast to materials like bronze or iron that tend to deteriorate over the years.

    Kwon Jin Kyu: The Reliefs presents eight terracotta relief works produced in the mid-1960s. Kwon’s earnest exploration of terracotta sculpture began in 1964 as he renovated the kiln in his Dongseon-dong Atelier, and for the reason that many ancient sculptures, including those from Greece, Maya, and Goguryeo, were created as reliefs. Kwon’s artistic focus was on nature and objects, which he structurally simplified. The Work series, a terracotta collection featuring birds and flowers as motifs, metaphorically embodies nature’s vitality through the symbolic representation of wings and pistils and stamens. Kwon also emphasized tactile qualities by incorporating varying heights and textures in his reliefs, showcasing his mastery of the terracotta.

    Bracket Set (1965) represents the dialogue between Kwon and Korean tradition. In ancient Korean architecture, a ‘bracket’ was a parquetry element woven into the top of a pillar to support the weight of the eaves. In fact, Kwon extensively explored cultural relics throughout the country, documenting various architectural elements in photographs and drawings. Bracket Set is a semi-abstract relief piece based on the archives, created by inserting terracotta segments into plasterboard and painting them in black and red. Another displayed work, Mask (ca. 1966), reflects the artist's commitment to reinterpreting traditional folk items with a modern aesthetic. In other words, Kwon’s artistic endeavors aimed to uncover enduring beauty rooted in the past but capable of lasting into the future.

    Through this exhibition, PKM Gallery invites viewers to discover Kwon’s sense of aesthetics which transcends time and society.

    Born in Hamhung, North Korea in 1922, Kwon Jin Kyu encountered art at the Hamhung Art Research Institute and the Seongbuk Painting Research Institute after the liberation of Korea. In 1949, he entered the Department of Sculpture at Musashino Art University in Tokyo and learned the latest formative techniques from Takashi Shimizu, a student of Emile Antoine Bourdelle. He gained high recognition in Japan, as evidenced by consecutive special prizes at Nikaten, one of the prestigious exhibitions. However, Kwon returned to Korea in 1959 and continued to work on universal formative beauty, which was contrary to the trend of Western abstract sculpture at the time. Before his death in 1973, he held three solo exhibitions: at the Press Center Gallery (1965), Tokyo Nihonbashi Gallery (1968), and Myeondong Gallery (1971), but did not participate in institutive group exhibitions like Korean National Art Exhibition. Retrospective exhibitions were held after his passing at several museums, including the Ho-Am Art Museum (Yongin, Korea),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and the Tokyo National Museum of Modern Art (Tokyo, Japan). In 2021, the artist’s bereaved family donated 141 works to the Seoul Museum of Art, and a large-scale retrospective exhibition was held the following spring in commemoration of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artist’s birth. In the summer of 2023, a permanent exhibition space solely dedicated to the artist was constructed at the Nam-Seoul Museum of Art.

    전시제목권진규: 조각가의 릴리프

    전시기간2023.11.14(화) - 2023.12.09(토)

    참여작가 권진규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일요일, 월요일 휴무

    장르조각

    관람료무료

    장소PKM 갤러리 PKM Gallery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40 (삼청동, 피케이엠 갤러리) PKM+)

    연락처02-734-9467

  • Artists in This Show

PKM 갤러리(PKM Galle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토마스 루프: d.o.pe.

    PKM 갤러리

    2024.02.21 ~ 2024.04.13

  • 작품 썸네일

    토비 지글러: 파괴된 우상

    PKM 갤러리

    2023.11.17 ~ 2024.01.13

  • 작품 썸네일

    권진규: 조각가의 릴리프

    PKM 갤러리

    2023.11.14 ~ 2023.12.09

  • 작품 썸네일

    구정아: 공중부양

    PKM 갤러리

    2023.09.06 ~ 2023.10.21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사과 씨앗 같은 것

    백남준아트센터

    2023.04.27 ~ 2024.02.25

  • 작품 썸네일

    MMCA 현대차 시리즈 2023: 정연두 – 백년 여행기

    국립현대미술관

    2023.09.06 ~ 2024.02.25

  • 작품 썸네일

    보통 사람들의 찬란한 역사

    경남도립미술관

    2023.10.27 ~ 2024.02.25

  • 작품 썸네일

    e.想세계_낯선 정원

    양평군립미술관

    2023.11.24 ~ 2024.02.25

  • 작품 썸네일

    김기창: 더 라이프 오브 지저스 The Life of Jesus

    서울미술관

    2023.12.20 ~ 2024.02.25

  • 작품 썸네일

    2023 세계유명미술특별전 《미래저편에 : 대전 1993/2023》

    대전시립미술관

    2023.11.07 ~ 2024.02.25

  • 작품 썸네일

    가이아의 도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023.12.22 ~ 2024.02.25

  • 작품 썸네일

    정건우: 이미지의 폐허

    갤러리 도스

    2024.02.21 ~ 2024.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