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기, 점점화 1970-74》 Whanki, All-over Dot Paintings 1970-74

2023.09.01 ▶ 2023.12.31

환기미술관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40길 63 (부암동)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Press Release

    김환기 탄생 110주년 기념 《김환기, 점점화點點畵 1970-74》 전시 개최
    - 김환기의 일기 속 기록을 해제 삼아 찾아보는 다채로운 ‘점화’ 속 새로운 세계


    환기미술관(관장 박미정)은 2023년 김환기 탄생 110주년을 기념하며 김환기의 다채로운 ‘점화’의 세계를 재조명해보기 위한 전시 《김환기, 점점화點點畵 1970-74》를 2023년 9월 1일(금)부터 12월 31일(일)까지 환기미술관 본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김환기가 본격적인 점화의 세계에 몰입했던 1970년부터 1974년 사이에 제작된 김환기의 코튼에 유채로 제작된 점화를 중심으로 점화가 나오기까지의 과정을 유추해 볼 수 있는 신문지에 유채, 종이에 콜라주 그리고 드로잉 작품과 함께 김환기의 일기, 관련 아카이브 자료를 함께 선보인다. 대형 점화를 기준으로 작품을 시대 역순으로 배치하여 연도별 점화의 특징과 변화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했으며, 김환기가 일기에 남긴 작품 세계에 관한 생각의 조각들을 해제 삼아, 점화 속 그가 남긴 새로운 세계를 찾아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점화가 나오기까지

    김환기는 1960년대 중반부터 후반까지 본인만의 추상 조형 세계를 찾기 위해 점, 선, 면을 기본으로 한 화면 구성 및 재료와 표현 방법에 대한 왕성한 실험을 진행했다.

    뉴욕 시대를 시작하는 1960년대 초에는 종이에 과슈물감을 사용하여 주로 산월을 주제로 그렸지만 1960년대 말에는 유화물감을 사용하여 뉴욕 타임즈 신문지 위에, 고국에서 가져간 한지 위에 점을 찍기 시작하였다. 1968년경에는 유화 물감과 다양한 종이를 이용하여 콜라주와 오브제 작업을 하며 평면과 입체를 오가는 작품 창작에 몰입했다.

    이 시기 작품을 살펴보면 이후 점화의 기본 모티프가 되는 점과 그 점들을 둘러싸고 있는 네모꼴의 형태가 변화되어가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점화의 시작

    아침부터 백설(白雪)이 분분(紛紛)… 종일 그림 그리다.
    점화點畵가 성공할 것 같다. 미술은 하나의 질서다.
    - 1965년 1월 2일 김환기 일기 중

    ‘점화’는 네모를 찍고 사각형을 여러 번 겹쳐 그려 전체 화면을 구성하여 완성하는 김환기만의 독특한 스타일의 총칭이며, ‘점화’라는 단어는 1965년 1월 2일 김환기 일기에 처음 등장, 같은 해 1월 11일 그의 첫 점화 <겨울의 새벽별>이 완성된 것으로 기록되어있으나 작품은 확인되지 않는다.

    내 작품은 공간의 세계란다. 서울을 생각하며 오만가지 생각하며 찍어 가는 점.
    어쩌면 내 맘속을 잘 말해 주는 것일까.
    그렇다. 내 점의 세계….
    나는 새로운 창을 하나 열어 주었는데
    거기 새로운 세계는 안 보이는가 보다. 오호라….
    - 1970년 1월 8일 김환기 일기 중

    김환기는 1970년 1월, ‘점의 세계’를 구축하였다는 기록과 더불어 점화와 관련된 여러 기록을 일기에 남기며 이후 점화 제작에 몰두하게 된다. 1970년에 접어들어 가장 먼저 제작한 9-Ⅰ-70 #140번 작품에 대해 그는 1월 9일 일기에 “1월 9일 구작(舊作) 뭉개고 점점화(點點畵) 70″×50″ 종일 밤까지 해서 완성.”이라는 기록을 남겼는데, 여기서 본 전시의 제목 ‘점점화’를 인용했다. 본관 3층에서 전시되는 이 작품은 앞면은 파란 바탕의 검은 점이 찍힌 점화이나, 뒷면에는 1969년까지 많이 제작했던 십자구도의 형상이 그대로 남아있어, 기존에 제작했던 십자구도 작품 위에 덧그린 작품이라는 기록을 뒷받침해
    준다.


    마지막의 기록들

    미학도 철학도 문학도 아니다. 그저 그림일 뿐이다. 이 자연과 같이.
    점點 이외에 아무것도 아니다. 그림일 뿐이다.
    - 1974년 6월 28일 김환기 일기 중 발췌

    1974년 6월 28일, 다음 주말 수술을 위해 입원을 결정했다는 내용과 더불어 그의 작품 철학을 담은 마지막 문구를 남겼다.
    이후 제작된 7-VII-74는 김환기가 남긴 마지막 작품으로 환기미술관 1층 중정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채색되지 않은 부분에 남겨진 연필 선은 맨눈으로도 식별할 수 있어 김환기가 제작 당시 의도적으로 빈 공간을 남겨 구도를 설정한 후 점을 찍고 네모를 둘러 화면을 구성했다는 제작 방식을 잘 보여준다.


    김환기 뉴욕시대 일기

    김환기의 일기에는 1960~70년대 뉴욕 문화경관뿐 아니라 그의 개인사에 관한 이야기도 남아있어 작가의 인간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도 그의 일기에는 작품의 시작과 완성 및 작품 크기에 대한 메모, 제작할 작품에 대한 에스키스와 색채에 관한 정보 등에 관한 내용이 담겨있다. 이러한 작업일지와도 같은 특성 때문에 김환기 뉴욕 시대의 예술세계를 연구하는 데 시작점으로 평가받으며 작가 기록물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중요한 자료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를 통해 영상으로 상영 되는 일기는 1972년과 1974년에 쓰인 것으로 색 볼펜과 색연필 등을 이용한 다채로운 에스키스 자료가 특징적이며, 이번 전시에 소개된 유화 작품에 관한 내용도 확인 해 볼 수 있으며, 그의 마지막 기록이 담긴 1974년 일기는 실물로 선보인다.

    전시제목《김환기, 점점화 1970-74》 Whanki, All-over Dot Paintings 1970-74

    전시기간2023.09.01(금) - 2023.12.31(일)

    참여작가 김환기

    관람시간10:00am - 06:00pm
    *입장마감 5:20

    휴관일매주 월요일

    장르아카이브 50여점

    관람료성인 13,000원
    학생,경로 6,500원

    장소환기미술관 WHANKI MUSEUM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40길 63 (부암동) )

    주최환기미술관

    후원서울특별시, 한신공영

    연락처02-391-7701

  • Artists in This Show

환기미술관(WHANKI MUSEUM)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김환기, 점점화 1970-74》 Whanki, All-over Dot Paintings 1970-74

    환기미술관

    2023.09.01 ~ 2023.12.31

  • 작품 썸네일

    김환기, 그·리·다·D·R·A·W

    환기미술관

    2021.09.28 ~ 2021.12.31

  • 작품 썸네일

    조문자: 광야에서 in Wilderness

    환기미술관

    2020.03.24 ~ 2020.05.08

  • 작품 썸네일

    직관과 교감 Intuition · Communion전

    환기미술관

    2019.07.20 ~ 2019.10.13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정건우: 이미지의 폐허

    갤러리 도스

    2024.02.21 ~ 2024.02.26

  • 작품 썸네일

    오세윤: Happy New year

    안젤리미술관

    2024.02.01 ~ 2024.02.28

  • 작품 썸네일

    권오준: My view, My story

    안젤리미술관

    2024.02.01 ~ 2024.02.28

  • 작품 썸네일

    Breeze

    갤러리 나우

    2024.02.01 ~ 2024.02.28

  • 작품 썸네일

    송신(送信, Footsteps)

    수림큐브

    2024.02.07 ~ 2024.02.29

  • 작품 썸네일

    장재민: 라인 앤 스모크

    갤러리 학고재

    2024.01.31 ~ 2024.03.02

  • 작품 썸네일

    한만영: 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드는 문

    아라리오갤러리

    2023.10.17 ~ 2024.03.03

  • 작품 썸네일

    이응노 탄생 120주년 특별전 《이응노, 동쪽에서 부는 바람, 서쪽에서 부는 바람》

    이응노미술관

    2023.11.28 ~ 2024.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