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춘재: 어둠의 깊이 마음의 깊이

2024.04.25 ▶ 2024.05.30

갤러리 진선

서울 종로구 삼청로 59 (팔판동) 2층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김춘재

    Tiny wood oil on canvas | 112.1 x 162.2 cm | 2024

  • 작품 썸네일

    김춘재

    Tiny wood oil on canvas | 193.9 x 391 cm | 2023

  • 작품 썸네일

    김춘재

    Tiny wood oil on canvas | 116.8 x 91 cm | 2024

  • Press Release

    국내 미술계의 주목 받는 작가 김춘재가 4월 25일부터 삼청동에 위치한 갤러리진선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 [어둠의 깊이 마음의 깊이]에선 대형 회화를 포함한 신작 10점을 선보이며 김춘재의 특유한 풍경 작업이 더욱 무르익은 모습을 볼 수 있다.

    김춘재의 풍경은 왜 더 특별할까? 홍대 동양화과를 졸업한 작가는 유화라는 서양적 매체를 가지고 작업한다. 동양화에서 주로 사용되는 구도와 기법을 서양의 재료를 사용함으로써 동서양의 독특한 조합이 작가만의 조형언어를 창출해 낸다. 동양화에서 획은 정신이 깃들었다고 말한다. 김춘재의 여러 획들과 붓질이 쌓여 만들어진 화면은 작가의 노고와 공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김춘재의 작업 초창기에는 주로 도시 풍경을 표현하면서 삶의 정체성과 혼란을 겪고 있는 시대의 자화상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동시에 예술의 역할과 예술가라는 직업에 대한 고민이 있었었다. 과거 김춘재의 일그러진 도시 풍경은 시대의 자화상에 대한 작가의 고뇌의 소산이었다면 몇 년 전부터 몰입하고 있는 풍경 작업은 작가 본인에 대한 자화상이라고 볼 수 있다. 치열한 작업 과정을 통해 고통의 시간을 극복하면서 만들어진 풍경 작업은 깊은 호소력으로 다가온다.

    2021년부터 시작된 < Tiny wood > 시리즈 작품들은 어둠과 빛의 조합 혹은 대비가 강하게 드러난다. 김춘재의 풍경은 어둡다. 그러나 그 어둠은 단면적인 어둠이라고 볼 수 없다. 동양 철학에서 여백은 담고 있는 내용을 표현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다. 작가는 ‘검은 여백’을 통해 풍경 속에 감추어져 있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주고자 한다. 어둠을 통해 풍경은 강조되기도 하고 모든 이야기를 중단시키기도 한다. 침묵은 하나의 대답이 되며 그 침묵은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작가의 복잡한 감정과 현실에 대한 사색을 담아낸 것이다.

    김춘재는 풍경이 어떤 특정 장소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렇다고 관념이나 상상 속의 풍경 또한 아니다. ‘실재’와 ‘상징’의 대척점을 능숙하게 조화시킨 것이다. 이러한 작가의 풍경은 새로운 조형세계를 구축한다. 즉 현실이 자연을 통해 내면화된 삶의 풍경인 셈이다. 아름다운 풍경을 통해 본인 내면의 평화를 담아내고 있으며, 또 그의 풍경은 우리 기억 속 풍경과 뒤엉켜 캔버스 밖으로 확장되어 나간다. 그래서 김춘재의 작업은 무겁고 닫힌 공간이 아니라 생동감 있는 열린 공간이다.

    갤러리진선에서 점점 깊어져 가는 김춘재 작가의 예술성을 5월 30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전시제목김춘재: 어둠의 깊이 마음의 깊이

    전시기간2024.04.25(목) - 2024.05.30(목)

    참여작가 김춘재

    관람시간12:00pm - 06:00pm

    휴관일월요일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 진선 GALLERY JINSUN (서울 종로구 삼청로 59 (팔판동) 2층)

    연락처02-723-3340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 진선(GALLERY JINSUN)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김춘재: 어둠의 깊이 마음의 깊이

    갤러리 진선

    2024.04.25 ~ 2024.05.30

  • 작품 썸네일

    비롯된 아름다움

    갤러리 진선

    2023.10.18 ~ 2023.11.10

  • 작품 썸네일

    박은영: 색과 단어의 무게 The Weight of Colors & Words

    갤러리 진선

    2023.05.24 ~ 2023.06.17

  • 작품 썸네일

    꾸밈없어 더 마땅한 Nature Itself

    갤러리 진선

    2023.04.21 ~ 2023.05.14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City-CT:Anti-aging

    신한갤러리

    2024.05.14 ~ 2024.06.26

  • 작품 썸네일

    병치의 즐거움 Ⅲ_Remind of…

    아트스페이스 J

    2024.05.07 ~ 2024.06.27

  • 작품 썸네일

    THE DOTS II

    갤러리 나우

    2024.06.05 ~ 2024.06.27

  • 작품 썸네일

    이정은: 동거, 동락 Life Together

    이화익갤러리

    2024.06.07 ~ 2024.06.27

  • 작품 썸네일

    윤형근/파리/윤형근

    PKM 갤러리

    2024.05.02 ~ 2024.06.29

  • 작품 썸네일

    신재민: 뉴호라이즌스

    플레이스막

    2024.06.08 ~ 2024.06.29

  • 작품 썸네일

    모호한 시차 Ambiguous Parallax

    갤러리조은

    2024.05.30 ~ 2024.06.29

  • 작품 썸네일

    2024 아르코미술관x지역문화재단 협력기획전 《여기 닿은 노래》

    아르코미술관

    2024.04.05 ~ 2024.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