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영: 엮,꺼내다

2024.05.10 ▶ 2024.05.31

갤러리은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5-1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문선영

    꽃4 한지에 석채, 분채, 자개, 117x65cm, 2023

  • 작품 썸네일

    문선영

    꽃2 한지에 석채, 분채, 자개, 117x65cm, 2023

  • 작품 썸네일

    문선영

    춤추는 모란 한지에 석채, 분채, 자개, 145x112cm, 2023

  • 작품 썸네일

    문선영

    춤추는 모란 한지에 석채, 분채, 자개, 145x112cm, 2023

  • 작품 썸네일

    문선영

    춤추는 모란 한지에 석채, 분채, 자개, 145x112cm, 2023

  • Press Release

    Gallery EUN(갤러리은) 개관전 ‘엮,꺼내다’ 展(전)이 5월 10일부터 5월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관훈동 갤러리은에서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민화 작가 문선영(45)의 붓으로 그리는 자수 기법의 독특한 작업 특성을 소재로 기획하였다.

    ‘엮,꺼내다’ 展은 문선영 작가의 베갯모 시리즈와 자수 모란 작품을 통해 일상의 소재를 치유적인 이야기로 승화시키며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이번 전시 기획은 표면적인 색채와 민화의 보편적 가치가 아닌 바느질과 자수 기법으로 만들어진 도상의 유사성을 강조한다. 시간성과 반복성을 통해 치유적, 수행적 결과물에 도달하는 자수처럼 한 붓 안에 많은 시간을 내포하고 작업하는 문선영 작가의 작업의 공통점을 중심으로 그 가치에 대해 조명하고자 한다.

    ‘엮,꺼내다’ 展 기획한 유윤주 큐레이터는 “바느질은 치유적인 표상이 되기도 한다. 특유의 반복성과 시간성, 공격성과 회복성을 동시에 아우르는 양면적인 상징을 품고 있다. 자수처럼 한 붓 안에 많은 시간을 내포하고 작업하는 문선영 작가의 그림기법을 중점으로 감상하며 치유와 승화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 고 덧붙였다.

    문선영 작가는 한국민화진흥협회 평생교육위원장 역임 및 한국민화학교 강사진으로 활동하며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주요 수상 경력으로는 제1회 월간민화 어워드 오늘의 작가상, 제15회 김삿갓 문화제 전국 민화 공모전 대상 등이 있다. 주요 전시 경력으로는 GS타워 더 스트릿 갤러리 초대 개인전, 예술의전당 오페라 하우스 쇼케이스전, 한국민화진흥협회 회원전 등이 있다.

    본 전시는 아트비전센터의 엄예준 센터장과 유윤주, 김지현, 정다연 총 3인의 큐레이터 기획으로 이뤄졌으며 많은 사람들의 문화예술향유를 위해 관람료를 무료로 진행한다.

    전시 오프닝은 5월10일 오후 2시 갤러리은 1층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갤러리은의 위치는 쌈지길 맞은편으로 높은 유동인구와 외국인 방문객 비율이 높은 주요 관광지 인사동에 위치해 있다.


    기획의도

    민화는 예술적 욕심 없이 소박한 생활의 필요와 욕구에 따라 자유롭게 전해 내려오는 도상(圖像)의 틀을 존중하면서 그리는 것으로, 한 민족의 삶과 신앙, 특유의 풍류를 담고 있으며, 익살스럽고 소박하고 자의성을 지니고 있다. 그러므로 민화를 볼 때는 그림의 예술성이나 품격보다는 그림이 담고 있는 뜻이 무엇인지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문선영 작가를 가장 대표하는 소재 중 한 가지는 '베갯모’와 자수의 형상으로 새겨진 ‘모란'이다. 작품에서 확인되는 두 가지 도상의 공통점은 어머니의 사랑과 인내가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는 점이다. 베갯모는 본디 여러 가지 쓰고 남은 자투리 천들을 바느질로 엮어낸 파편의 결과물이며, 수 놓아진 모란 또한 하나의 꽃으로 탄생하기까지 수십번의 동일한 행위가 중첩된 고행의 결과물이다.

    이 두 가지 도상의 공통된 특징인 ‘바느질’은 동서양을 막론한 여성들의 전유물로, 어머니가 딸을 교육하는 도구이자 미술품을 생산하는 수단으로 인류의 생활과 함께 발전해 왔다. 바느질은 세대의 연결성이자, 내재적으로는 자기 수행의 길을 담아내고 있다.

    자수와 바느질 작업의 치유성에 관한 여러 이론이 공히 주장해 온 바와 같이 바느질은 치유적인 표상이 되기도 한다. 특유의 반복성과 시간성, 공격성과 회복성을 동시에 아우르는 양면적인 상징을 품고 있다. 파편화된 것들을 시간성과 반복성을 통해 해체에서 결합으로 결국 하나의 치유적 결과로 도달한다.

    이번 전시 기획은 표면적인 색채와 민화의 보편적 가치가 아닌 바느질과 자수 기법으로 만들어진 도상의 유사성을 강조한다. 시간성과 반복성을 통해 치유적, 수행적 결과물에 도달하는 자수처럼 한 붓 안에 많은 시간을 내포하고 작업하는 문선영 작가의 작업 유사성을 중심으로 그 가치에 대해 조명하고자 한다.

    전시제목문선영: 엮,꺼내다

    전시기간2024.05.10(금) - 2024.05.31(금)

    참여작가 문선영

    관람시간10:00am - 07:00pm

    휴관일연중무휴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은 GALLERY EUN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5-1 )

    연락처070-8657-1709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은(GALLERY EUN)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문선영: 엮,꺼내다

    갤러리은

    2024.05.10 ~ 2024.05.31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박진식: Alternative Method Flower series

    스페이스운

    2024.05.24 ~ 2024.06.25

  • 작품 썸네일

    City-CT:Anti-aging

    신한갤러리

    2024.05.14 ~ 2024.06.26

  • 작품 썸네일

    병치의 즐거움 Ⅲ_Remind of…

    아트스페이스 J

    2024.05.07 ~ 2024.06.27

  • 작품 썸네일

    THE DOTS II

    갤러리 나우

    2024.06.05 ~ 2024.06.27

  • 작품 썸네일

    이정은: 동거, 동락 Life Together

    이화익갤러리

    2024.06.07 ~ 2024.06.27

  • 작품 썸네일

    윤형근/파리/윤형근

    PKM 갤러리

    2024.05.02 ~ 2024.06.29

  • 작품 썸네일

    신재민: 뉴호라이즌스

    플레이스막

    2024.06.08 ~ 2024.06.29

  • 작품 썸네일

    모호한 시차 Ambiguous Parallax

    갤러리조은

    2024.05.30 ~ 2024.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