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남 개인전

2017.07.13 ▶ 2017.09.24

이상원미술관

강원 춘천시 사북면 지암리 587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윤석남

    1,025-사람과 사람 없이 acrylic on wood 가변설치_2008

  • 작품 썸네일

    윤석남

    어시장 acrylic on wood_가변설치_2003

  • 작품 썸네일

    윤석남

    1,025:사람과 사람 없이 2008_acrylic on wood_부분_2008

  • 작품 썸네일

    윤석남

    Green Room Mixed Media_가변설치_2013

  • 작품 썸네일

    윤석남

    Green Room Mixed Media_ 2013(1)

  • 작품 썸네일

    윤석남

    윤석남 작가

  • Press Release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과 같이

    신혜영_이상원미술관 학예연구실장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와 같이,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과 같이,
    흙탕물에 더럽히지 않는 연꽃과 같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숫타니파타 중에서-

    오래된 불교 경전인 <숫타니파타>의 한 구절인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는 한국의 동명 소설의 제목으로 사용되어 익숙하게 들린다. 1993년에 출판된 공지영 작가의 소설 제목이다. 같은 제목의 영화가 만들어질 만큼 널리 읽혔고 여성문제에 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 낸 작품이다. 경전의 의미가 소설과 영화에서 다룬 주제와 정확히 일치한다고 할 수는 없어도 ‘자유로운 존재’에 대한 인간의 갈망이라는 점에 있어서 맥락이 이어진다고 볼 수 있다.
    윤석남 작가의 작품에 대해 생각해보면서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는 구절이 자연스럽게 떠올랐다. 그것은 윤석남 작가의 ‘여성주의’ 관점의 작품 성향으로 촉발된 것이었다. 작품과 경전의 연결은 익숙한 구절의 연상에서 시작되었지만 작품 세계의 변화와 확장에 대해 살펴보면서 윤석남 작가의 작업 여정이 진정한 자유를 향한 오래된 경전이 일깨워주는 의미에 더 깊이 상응된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어시장, 2003>
    윤석남 작가(1939~)는 평범한 주부의 삶을 살던 중 불혹의 나이(1979년)가 되면서 미술가의 길에 접어들었다. 이 사건은 느닷없이 하루아침에 이루어진 일은 아니었다. 작가는 여느 가정주부와 같이 아내이자 어머니, 며느리로서의 역할에 충실한 삶을 살았다. 그러나 당연하게 여겼던 주부의 미덕을 실천하는 것이 점차 주체적인 자아로서 ‘윤석남’ 개인이 사라지는 상황으로 치닫게 된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우울과 혼돈의 시기를 겪게 되었고, 자신을 찾아가는 방법으로 ‘그림그리기’라는 자신의 일을 발견하게 되었다.
    독학에 늦은 시작, 무엇보다 여성이라는 정체성은 직업 미술가의 길을 시작하기에 험난한 조건이다. 그러나 윤석남 작가에게 작업을 한다는 것은 기성문화와 타인의 요구에 순응하느라 잃어버렸던 주체적인 개인으로 실존하는 유일한 해법이었다. 작품의 내용은 오랜 기간 그의 마음에 간직 되어 있었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거쳐 ‘여성으로 살아가는 자신의 존재’에 대한 표현으로 채워졌다. 그에게 어머니란 모성적 자애와 지혜의 전범(典範)으로써 존경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자신에게서는 여성의 역할과 의무를 강요당하는 삶의 굴레에서 분노하고 피폐된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다. 가부장 문화와 남성중심의 사회 구조에서 숨겨지고 억압되었던 보편적 여성의 어두운 현실이 진정한 여성성의 가능성과 함께 작품의 면면에서 흘러나왔다. 또한 작품 활동을 시작하면서, 동료 예술가들과의 교류를 통해 개인적인 자각은 공동의 자각으로 확장되었다. 이것이 1980년대에서 90년대로 이어지는 윤석남 작가의 작품 세계의 기저이다. 윤석남 작가가 <여성주의>작가의 대표적인 인물로 거론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어시장, 2003>은 2000년대 작품이다. 전시장 바닥에 놓여있는 100여 마리의 물고기를 아우르고 머리에는 커다란 고래를 이고 있는 여성은 억압받거나 상처받아 위축된 인물이 아니다. 마치 수많은 생명을 품고 있는 거대한 대양의 수호신과 같다. 물고기를 다스리는 주체로 해석할 수도 있고, 양육을 담당하는 자가 그의 긴 팔을 뻗어 식량을 모아 들이는 것 같기도 하다.
    <어시장>의 모티브는 작가가 자주 찾았던 복잡하고 부산스러운 수산시장에서 생선을 판매하는 여성들의 모습에서 시작되었다. 생계를 위해 거친 일을 마다않는 그들의 모습은 강인함과 거침없음에 우악스러워 보이기도 했고, 연민을 일으키기도 했다. 그 안에는 펄떡이는 물고기와 같은 생명력도 존재하지만 원초적인 욕망과 두려움들이 부딪쳐 순박하면서도 모질고 거친 것들이 섞여 있었을 터이다. 그 날것인 인상과 겉모습 뒤에 숨겨진 이면에 대한 이해가 합쳐지고 가능성이 상상으로 떠올라 표현된 작품이 <어시장>이다.
    작가는 분노와 상처를 드러냄으로 작품을 시작했다. 자기 고백을 통한 치유의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고발과 연민에 그치지 않았다. 여성의 삶에 대해 깊이 통찰하면서 점차 그가 표현하는 여성은 상처받을 수 없는 존재, 기르고 돌보면서도 군림하지 않는 존재에 대한 가능성으로 표현되었다.
    <여성주의>담론은 끝나지 않았다. 현실은 변화했으나 모순은 사라지지 않았다. 역사를 통해 보면 인간 사회에서 모순이 사라지길 바라는 것은 순진한 착각에 불과할 수도 있다. 예술가 윤석남의 작품은 모순에서 출발하였고 그의 현실인식은 순진함에 머무르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품 <어시장>은 작가의 웅대한 이상을 펼쳐 보인다. 그것은 그의 존재가 서 있는 자리와 그가 바라보는 곳이 처음 있었던 위치에서 서서히 변화하고 있음을 웅변하는 것이다.

    <1,025:사람과 사람 없이, 2008>
    작품 <1025:사람과 사람 없이, 2008>의 1,025는 이애신 여사가 거두어 키우게 된 유기견의 숫자이다. 이애신 여사는 육체적으로나 사회적으로 그리 큰 힘을 가지고 있지 않은 노년의 여성이었다. 이 여성은 어떤 계획과 의도도 없이 버려진 개와 강아지에 대한 연민이라는 감정을 따라 행동했다. 결과적으로 1,025마리의 유기견을 양육하게 되었다. 이 사건이 주는 충격은 놀라울 따름이다. 믿을 수 없는 이 사건을 접한 윤석남 작가는 이애신 여사와 1,025마리의 유기견을 직접 방문하여 목도하였다. 나무를 깎고 다듬고 채색하여 1,025마리가 넘는 개의 형상을 입체로 만들었다. 우울한 눈동자로 관람객과 눈을 마주치고 있는 수많은 유기견을 재현해낸 작품은 사람들의 비인간성과 그로인한 비극을 증언한다.
    윤석남 작가는 곪아 터져버린 상처를 감싸 안는 행위로써 이애신 여사가 보여준 생명에 대한 연민과 모성적 행위에 깊이 공감하였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버림받은 생명과 인간의 이기심으로 파괴되는 생태에 관한 성찰로 이어졌다. 작품의 소재가 변화하는 극적인 계기이며 도약과 확장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성장은 작가가 외부 세계에 진심으로 반응한 후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 속에 깊이 침잠하고 연마함으로 실현되었다.
    이 부분에서 주목하고 싶은 것은 변화의 시작에 타인에 대한 공감과 연민이 있었다는 사실이다.
    이것이 <1,025:사람과 사람 없이>가 전하는 묵직한 감동의 이유이다. 예술이 사회적 치유 와 의식의 성장에 기여하는 수단이 된다는 것을 증명한 적절한 본보기라고 여겨진다.

    <그린룸>
    윤석남 작품 세계에서 다루어지고 있는 ‘모성’의 의미는 ‘생물학적 어미’라는 의미로 한정되기보다 ‘존재하는 모든 것에 대해 생명을 북돋으며 사랑으로 돌보는 속성’으로 해석된다.
    <그린룸>은 생태적 모성관이 절정으로 드러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바리데기 설화에서 모티브를 얻어 시작한 룸연작에는 블루룸, 핑크룸, 화이트룸, 그린룸이 있다.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그린룸>은 녹색을 주조색으로 하였다. 벽면에 각종 문양을 오려서 형상을 만든 종이 작품을 붙이고 같은 계열 색상의 구슬과 직접 제작한 테이블과 의자를 설치하였다. 화려하기도 하고 원시적 감흥을 불러일으키기도 하는 다양한 문양들은 함께 설치된 거울로 인해 신비로우면서도 수수께끼 같은 공간으로 완성된다.
    기존의 작품에서는 관람객과 작품이 일대일로 마주하여 이야기를 나누듯 메시지를 읽어냈다. 그러나 종이와 구슬로 공간을 도포하듯 감싸는 <그린룸>에서 일대일의 관계는 사라진다. 관람객은 작가가 구현해 낸 공간속에 초대된다. 이것은 우리가 발 딛고 서서 숨 쉬는 환경에 대한 성찰을 불러일으킨다. 녹색 빛깔의 문양 속에는 인간의 형상을 비롯하여 식물과 동물들, 기하학적 형태들이 담겨있다. 우리가 사는 이곳, 지구. 아니 우주가 과연 우리만을 위한 공간인지에 관해 생각해 볼 기회를 준다. 작품은 초록의 향연 속에서 관람객을 자연스럽게 일상의 이해관계를 뛰어넘어 자유롭고 다투지 않는 존재로 이끌어 간다.

    각성과 치유의 과정으로써 윤석남 작가의 작품 활동이 지닌 의미를 ‘자유로운 존재를 지향하는 예술적 삶의 여정’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작품은 자연스럽게 그 여정의 자취, 흔적이 될 것이다.
    서두에 인용한 숫타니파타의 구절은 독립적이고 억압받지 않는 존재로 살아가는 것에 초점을 맞춘 채 많이 인용되었다. 자주 인용되지 않는 다른 구절 중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자비와 고요와 동정과 해탈의 기쁨을
    적당한 때에 따라 익히고
    모든 세상을 저버림 없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진정한 자유의 경지가 어떤 것인지 가늠하기 어렵다. 그러나 윤석남 작가의 여정을 살펴보면 모순과 상처에 직면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음에서 시작하는 것 같다. 타인이 겪는 고통에 대한 공감의 자세도 필요하다. 더욱이 보편적인 생명과 우주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각성해 나가는 여정이라면 그 과정과 지향점에 ‘자유’라는 이름을 붙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예술영역에서는 ‘자유’라는 개념이 다른 어떤 영역에서보다 가치 있게 다루어진다. 그러나 그 자유가 어떤 표현이든 가능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예술은 모순에 직면하고 치유해 나가는 과정을 비폭력적이고 창조적으로 해 나갈 수 있는 영역이다. 그러한 과정에서 만나는 사회적 편견이나 이해관계, 권력관계 등의 유혹과 압력으로부터 자유로운 것이 예술에서의 자유가 아닐까? 마치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작가소개
    윤석남 작가(1939~)는 평범한 주부의 삶을 살던 중 불혹의 나이(1979년)가 되면서 미술가의 길에 접어들었다. 올 해 78세가 되는 윤석남 작가는 만주에서 출생하였고, 성균관 대학교 영문과 재학 중 결혼하였다. 1979년 10년간 주부로 생활하던 중, 그림을 제대로 그리고 싶은 마음을 참을 수 없어 남편이 준 한 달치 월급으로 모두 화구를 산 뒤 본격적으로 작업실을 만들고 그림을 그리기로 결심하였다.
    독학이었고, 늦은 시작이었으며, 여성이었다. 그러나 윤석남 작가는 누군가에게 인정받기 위해 작품을 제작한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으로 살기 위해 작업을 시작하였기에 개의치 않았다.
    그림을 그리게 되면서 가장 먼저 다룬 소재는 그의 어머니 원정숙 여사였다. 원정숙 여사는 윤석남 작가에게 진정한 모성의 모습을 보여준 전범(典範)이었다. 또한 1970년대 평범한 주부로 사는 삶에서 공허함을 느낀 작가는 ‘여성의 역할’을 규정지어 놓은 사회적 편견 속에서 상처받은 자아와 동료 여성들에 대한 작품을 제작했다. 작품 활동을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뜻이 통하는 페미니스트 예술가와 인문학자들과 함께 여성문제에 대한 공부를 하고, 예술적인 표현 활동을 하였다.

    1990년대에는 회화 작업으로부터 확장하여 버려진 빨래판이나 가구 등을 이용한 입체 작업을 시작하였다. 이후 ‘나무’는 윤석남 작가가 가장 사랑하는 재료가 되었다. 나무판을 다듬고 자른 후 채색을 하여 만들어내는 입체 작품이 윤석남 작가의 주된 표현 양식이 되었다.
    어머니, 자기 자신, 버림받은 유기견과 그를 돌보는 여성, 역사적인 인물로서의 여성, 그리고 바리데기 신화에 등장하는 치유의 존재로써의 여성에 이르는 작품의 소재는 이제 인간을 뛰어넘어 생태와 우주에까지 다다른다.
    1995년에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 특별전에 <어머니의 이야기>작품을 설치하였고, 여성미술가 최초로 이중섭미술상을 수상하였다.
    현재 경기도 화성에 작업실을 두고 활발한 작품 제작과 발표를 이어가고 있다.

    전시제목윤석남 개인전

    전시기간2017.07.13(목) - 2017.09.24(일)

    참여작가 윤석남

    관람시간화~일요일 10:00am - 06:00pm (5시 입장마감)

    휴관일매주 월요일
    * 7월24일~8월14일 기간 월요일 개관

    장르조각, 설치

    관람료성인 6,000원
    초·중·고 학생 및 65세 이상 4,000원

    장소이상원미술관 lswmuseum (강원 춘천시 사북면 지암리 587 )

    연락처033-255-9001

  • Artists in This Show

이상원미술관(lswmuseum)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윤석남 개인전

    이상원미술관

    2017.07.13 ~ 2017.09.24

  • 작품 썸네일

    老病死-生 로병사 다시 생

    이상원미술관

    2015.09.12 ~ 2015.12.06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SHOPPING MY ART COLLECTION

    롯데갤러리 대전점

    2017.09.01 ~ 2017.09.27

  • 작품 썸네일

    Sub/Ob-Ject

    두산갤러리

    2017.08.30 ~ 2017.09.27

  • 작품 썸네일

    Curved window

    아트팩토리

    2017.09.08 ~ 2017.09.27

  • 작품 썸네일

    쉼을 위한 변주 Variation For Rest

    스페이스 이끼

    2017.08.07 ~ 2017.09.29

  • 작품 썸네일

    Nabi Artist Residency 2017: 2_gather

    아트센터 나비

    2017.08.30 ~ 2017.09.29

  • 작품 썸네일

    Xagenexx

    온그라운드2

    2017.09.08 ~ 2017.09.29

  • 작품 썸네일

    미술관에 온 친구

    양평군립미술관

    2017.07.18 ~ 2017.09.30

  • 작품 썸네일

    Roni Ben Ari 사진전 - Ladies in Waitin

    류가헌

    2017.09.19 ~ 2017.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