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다시읽기

2010.04.06 ▶ 2010.04.20

에이원 갤러리

서울 송파구 송파동 116-9번지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강정민

    붉은 반점 수묵채색, 31x40cm, 2010

  • 작품 썸네일

    구태희

    귀의(歸依) 장지위에 혼합재료, 46x61cm, 2010

  • 작품 썸네일

    김선영

    객관적 추억 디지털 프린트, 43x31cm, 2010

  • 작품 썸네일

    김아름

    호-올 [Hole] 장지에 분채, 45x53cm, 2010

  • 작품 썸네일

    김유경

    다른 흐름 장지에 채색, 46x38cm, 2010

  • 작품 썸네일

    김찬미

    Napple 캔버스위에 유채, 40x40cm, 2010

  • 작품 썸네일

    성유림

    Into the hole 캔버스위에 아크릴, 45.5x53cm, 2010

  • 작품 썸네일

    신재호

    트라우마-3(그것을 들은 이상 너도 나랑함께 가야해) 한지에 먹과 색, 21x18cm, 2009

  • 작품 썸네일

    유승년

    묶어두다 장지에 채색, 54x40cm, 2010

  • 작품 썸네일

    유진경

    Space 수채화, 103x106cm, 2010

  • 작품 썸네일

    윤철중

    인생 그 반쪽 요철닥지에 수묵_천연착색제, 33.5x50cm, 2009

  • 작품 썸네일

    이상훈

    일심동체(1心同體) 색지(D.I.C color), 38x46cm, 2010

  • 작품 썸네일

    이슬아

    Optical illusionⅠ 순지에 금분, 37x52cm, 2010

  • 작품 썸네일

    전호창

    오기풍 젤라틴 실버프린트, 28x35.5cm, 2009

  • 작품 썸네일

    정광복

    正反의 비밀 옻칠 채색, 60x90cm, 2010

  • 작품 썸네일

    조지영

    다시 만들어지는 캔버스위에 유채, 53x45cm, 2010

  • 작품 썸네일

    차수지

    Baby my baby 캔버스위에 아크릴, 31.5x22.5cm, 2010

  • 작품 썸네일

    최미경

    Fall in vera Wang_Fall in Love Illustrator_디지털프린트, 14.5x21cm, 2010

  • 작품 썸네일

    최송희

    Go with the flow 장지에 채색, 53x45cm, 2010

  • 작품 썸네일

    최옥희

    Baby my baby 캔버스위에 아크릴, 33x33cm, 2010

  • 작품 썸네일

    최유미

    와! 장지에 채색, 51x42cm, 2007

  • 작품 썸네일

    하미영

    Alive 장지에 혼합채색, 53x45.5cm, 2010

  • 작품 썸네일

    한정연

    실재(實在) 삼베위에 진채, 22x22cm, 2010

  • 작품 썸네일

    홍현경

    Hand Tree 컴퓨터 그래픽(플래시), 42x30cm, 2009

  • 작품 썸네일

    김성래

    함께하는 아크로바틱 시멘트외 혼합재료, 20x20x5cm 8ea, 2009

  • 작품 썸네일

    이혜인

    Is this you 장지에 채색, 40x60cm, 2009

  • 작품 썸네일

    최미경

    Painful(…많이 아팠어) Illustrator_디지털프린트, 14.5x21cm, 2010

  • 작품 썸네일

    구나영

    Untitled 캔버스 위에 아크릴, 41x53cm, 2010

  • 작품 썸네일

    성태훈

    도시호랑이 한지에 프린트_먹, 60x30cm, 2010

  • Press Release

    몸 다시 읽기 展 평론
    폼 나게 새 옷을 걸치기위한 멀쩡한 몸뚱이가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이건 나만의 생각은 아닐 것이다. 얼마가 들어야 이 몸은 신이 버린 몸이라는 소리를 안 듣게 되는 걸까? 이것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한 번 정도 생각해 본 문제라 확신한다. 아니라면 당신은 몸에 신경 쓸 틈이 없는, 몸이 고달픈 삶을 살고 있지 않은지 잠시 한 번 생각해 보라. 오체 만족한 삶을 살고 있다면 천만 다행이다. 여하튼 요즘 주변을 둘러보면 우리의 몸은 이정도 수준으로 읽혀지고 있다. 신체발부수지부모(身體髮膚受之父母)라든가, 신의 형상을 본 따 만들어 졌다는 의미심장한 몸 이야기는 은밀한 장소에서 특별한 사람들끼리 전문적인 단어를 동원해 이루어지고 있을 뿐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몸 또는 몸짓의 의미에 관한 이야기가 예술이나 문학부문에서 시대를 비판하는 몸부림처럼 간간히 나타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번에 또 한 번의 몸짓이 송파에서 있다. 성태훈을 비롯한 일단의 젊은 작가들이 송파 에이원 갤러리에서 [몸 다시 읽기]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가진다. 작업의 영역을 아울러 몸의 의미를 저마다 해석해 보는 이번 전시는 회화를 기본으로 사진과 조소 그리고 컴퓨터를 활용한 평면작업 등으로 작품들이 구성되었으며, 몸에 관한 각자의 고민을 표현하였는데, 가벼워진 우리 몸을 살짝 한 번 보자는 의미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번 전시에 참가한 작가들은 선명한 의식으로 몸의 의미에 집중하여 결코 가볍지 않은 전시가 될 것이다.

    이번 전시와 관련해 다시 라는 말의 의미에 관해 국어사전을 펼쳐 봤다.
    다시 - 부사 「국어대사전」 개정2판에 따르면 다시 라는 부사는 다음과 같은 여섯 가지의 의미를 가진다. ① 되풀이하여 또. 거듭 또. ② 새로이. 고쳐서 또. ③ 이전 상태로. 전과 같이. ④ 다음에 또. 있다가 또. ⑤ 중단된 것을 이어서. ⑥ 그밖에는 또. 등이다.

    물론 그들이 다시 읽는 몸은 짐작하듯 ② 새로이. 고쳐서 또. 이다. 통상적으로 우리가 무엇인가를 다시 시도한다는 것은 개인적 또는 사회적 필요나 요구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서 필요나 요구가 나에게서 기인(起因)한 것인지 타자에게서 기인한 것인지 명확한 경계를 규정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나이건 너이건 몸을 다시 읽는 다는 것은 이미 읽었던 몸의 의미에 재해석을 한다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무엇인가에 관해 재해석을 한다는 것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이유 때문이다. 첫째,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의미가 본래의 것에서 현저하게 벗어나 있을 때이다. 둘째, 그것의 의미가 시대적 적합성을 상실했을 때이다. 셋째, 우리가 그것을 잘못 사용하고 있을 때이다. 이유가 무엇이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들은 이 세 가지 중 하나에 문제의식을 가지고 그것의 수정에 필요성을 공감해서 모였다. 그리고 그들이 의도하는 문제해결 방향은 잘못된 것의 비판과 올바른 의미 찾기이다. 즉 작가의 고민이 녹아있는 작품을 통한 대중의 의식 변화라 하겠다.

    그런데 요즘 우리는 몸과 관련한 문제를 꽤 인상적인 방법으로 해결하고 있다. 가령 이런 것들이다. 칼에 의한 변형, 화장품을 이용한 위장 또는 상품을 통한 시선 회피 등 이다. 이런 방법과는 달리 외부에서 문제를 해결하려는 사람들도 있다. 잘생기거나 예쁜 상대에 의한 만족, 미래지향적이기는 하다. 하지만 이런 방법들이 제 자리에 있지 못한 몸을 제 자리로 놓는 올바른 방법이라 말하기는 무리가 있다. 그런데 이러한 문제해결 방법들을 예전과는 달리 요즘은 사회적으로 일정부분 인정하는 추세다. 연예인의 입을 빌린 미디어의 소란에 영향 받은 점을 제쳐 두더라도 시대의 조류라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이 정답이 아니라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이렇게 일정부분 인정하면서도 정답이 아니라는 모순 된 상황은 우리의 문제 해결 방법이 달라져야 한다는 반증일 수도 있다. 몸을 대하는 우리 의식의 변화 같은 형태로 말이다. 다시 말해 보여 지는 것에만 집중하여 내면의 가치는 무시되고 있는 우리 몸에 존엄의 가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말이다.

    의식의 변화는 쉬운 일은 아니다.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고정되어 버린 의식을 고치는 일은 투쟁과 같은 것이다. 인식하는 소수가 선두에 서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들은 투쟁하는 소수라 생각 된다. 존엄의 가치를 잃어버린 우리 몸은 그들의 진지한 고민에 의해 재해석되고 가치를 찾아 갈 것이다. 그리고 그들의 고된 작업을 통해 우리의 의식은 변해 갈 것이다. 때문에 우리는 이번 몸 다시 읽기展을 의식에 변화를 가하여 좀 더 바람직한 해답을 찾고자 하는 몸짓으로 이해해야한다.

    이번에 일군의 젊은 작가들이 모여 의식의 변화를 도모하는 [몸 다시 읽기] 전은 이제 시작이다. 우리는 존엄을 추구하는 작은 몸짓에 더 큰 의미를 담아야 한다. 그것이 그들의 노고에 대한 적절한 답례이다. 그리고 이번 전시를 봄에 있어서 우리는 통상적인 시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 처음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나중에 그것이 이룰 변화에 대한 기대 말이다. 깨어있는 작가들의 작은 도전에 박수를 보낸다.

    박수철(동양철학/미술비평)

    전시제목몸-다시읽기

    전시기간2010.04.06(화) - 2010.04.20(화)

    참여작가 성태훈, 강정민, 구태희, 김선영, 김성래, 김아름, 김유경, 김찬미, 성유림, 신재호, 유승년, 유진경, 윤철중, 이상훈, 이슬아, 이혜인, 임미정, 전호창, 정광복, 조지영, 차수지, 최미경, 최송희, 최옥희, 최유미, 하미영, 한정연, 홍현경, 구나영

    관람시간9:00am~18:00pm 토요일: 오전 9시 00분 ~ 오후 12시 00분

    휴관일일요일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에이원 갤러리 A1 Gallery (서울 송파구 송파동 116-9번지)

    연락처02-412-3699

  • Artists in This Show

에이원 갤러리(A1 Gallery)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기억의 형태 혹은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가는 조각

    에이원 갤러리

    2010.04.20 ~ 2010.05.04

  • 작품 썸네일

    몸-다시읽기

    에이원 갤러리

    2010.04.06 ~ 2010.04.20

  • 작품 썸네일

    Dear Vincent_Bird's eye

    에이원 갤러리

    2010.03.09 ~ 2010.03.22

  • 작품 썸네일

    NUMERICAL VALUE

    에이원 갤러리

    2010.02.23 ~ 2010.03.01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터치스톤 TOUCHSTONE

    신한갤러리 역삼

    2022.05.17 ~ 2022.06.28

  • 작품 썸네일

    2022 아트랩대전 : 이서경

    이응노미술관

    2022.06.06 ~ 2022.06.28

  • 작품 썸네일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되는가_시대의 눈: 해석된 달항아리

    갤러리 나우

    2022.06.03 ~ 2022.06.28

  • 작품 썸네일

    New Translation: 오래된 감각들

    정문규미술관

    2022.05.11 ~ 2022.06.29

  • 작품 썸네일

    New Life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2022.06.08 ~ 2022.06.29

  • 작품 썸네일

    김덕기: You Are My Sunshine!

    신세계갤러리 본점

    2022.04.13 ~ 2022.06.30

  • 작품 썸네일

    김강용 개인전

    갤러리 LVS

    2022.06.08 ~ 2022.06.30

  • 작품 썸네일

    김환기 뉴욕시대와 한용진ㆍ문미애

    갤러리현대

    2022.06.02 ~ 2022.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