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SHOES ARE A BIT MORE COLORFUL

2018.07.03 ▶ 2018.07.17

갤러리 조선

서울 종로구 북촌로5길 64 (소격동)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18년 07월 03일 화요일 05:00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안상훈

    a unique stay 150x130cm, Acrylic and Oil on canvas, 2017-18

  • 작품 썸네일

    안상훈

    Mailbox 145x112cm, Acrylic and Oil on canvas, 2017-18

  • 작품 썸네일

    안상훈

    Profanity is not allowed 53x44.5cm, Oil on Canvas, 2018

  • 작품 썸네일

    안상훈

    The Future of The Written Word 54x39cm, Mixed Media on Paper, 2018

  • Press Release

    갤러리조선은 2018년 7월 3일부터 7월 17일까지 안상훈 작가의 개인전 < MY SHOES ARE A BIT MORE COLORFUL >을 진행한다. 안상훈 작가는 독일 뮌스터에서 유학하였고, 이후 뮌스터, 베를린, 오스트부르크 등을 중심으로 독일 현지에서 활동하였다. 지난해 인천아트플랫폼에 입주한 후로는 한국에서 추상회화의 활로를 탐색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2016년 귀국 이후 한국에서 이뤄진 작업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안상훈 작가는 특유의 색채 감각과 화면 공간 구성력을 이용하여 관객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해 열린 인천아트플랫폼 전시 < GOOD: PAINTING >은 '좋은' 그림에 대해, 그리고 다시 '그림'에 대해 묻는 계기였다. 작가는 전시 제목의 '좋은'이라는 문구 위에 선을 그어버림으로써 '좋은'그림을 찾으려는 사람들에게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는 듯 하다. 이 전시에는 벽에 걸린 작품 대신 벽에 약간의 거리를 두고 떠 있는, 아주 잠시동안 존재하는 그림을 선보였다. 작가는 관객으로 하여금 '좋은' 그림에 대해 생각하게 하더니, 나아가 '그림' 자체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하려는 듯하다.
    모든 전시는 일시적으로 존재하다가 사라진다. 캔버스에 그려진 그림은, 영원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의 시간을 보장해줄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전시가 끝나는 순간 사라진다. 그 그림을 다시 어디서 어떻게 만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작가는 이런 '그림'의 숙명을 잘 알고 있다. 때문에 아주 연약한 재료(비닐)와 아주 연약한 방식(그리기)를 통해 처음부터 사라질 것을 예고해 본 것이다.(< GOOD: PAINTING >) 우리가 그림에 대해 알고있는 바는 이처럼 연약하다. 캔버스 바깥에도 그림은 존재한다. 그리고 캔버스 안에서도 그림은 존재한다. 작가는 캔버스의 가장자리를 그림의 가장자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번 전시에서도 작가는 가장자리 밖으로 확장해나가는 상상력의 여지들을 가정하고 있다.

    안상훈 작가는 이제는 하나의 장르로 굳어진 추상회화를 다루면서, 동시에 그 추상성과 회화라는 매체를 다시금 곱씹어 보는 듯하다. 안상훈 작가는 추상회화에 부과된 '추상성', '포스트모더니즘', '비재현', '붓질의 물질성', '정신적 가치'등을 모두 인지하면서도, 이 수식어들이 실제 그림보다 먼저 다가오기를 원하지 않는 듯하다. 작가는 회화라는 물질에 대해 질문하고, 전시라는 순간에 대해 질문하고, 무엇이 여전히 '좋은'것인지에 대해서 고민한다. 그렇기 때문에 안상훈은 회화로 회화에 부과된 수사를 고민하는 작가라고 할 수 있다.

    안상훈 작가의 그림 제목들은 전시 제목처럼, 익숙하면서도 엉뚱한 문구나 단어의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역시 작품의 많은 몫을 관객과 나누려는 작가의 의도이다. 구글 검색을 통해 무작위적이지만 동시에 기존 정보에 기반하여 만들어진 각각의 제목들은, 모호한 뉘앙스만을 전달하며 관객이 호기심을 느끼게끔 유도한다. 추상회화에 으레 붙어있는 '무제', 'untitled'라는 제목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왜 그림의 제목을 확인할까? 또 왜 '무제'라는 제목 앞에서 길을 잃은 듯한 기분이 드는걸까? 그림으로부터 무엇을 찾아야 할 지 모를 때, 제목으로부터 약간의 힌트를 얻기를 기대하기 때문일 것이다. 작가는 제목을 이용하여 그림을 이해할때 참고하는 그림 바깥의 것들을 위트있게 비껴간다. 회화에 대해, 또는 추상 회화에 대해 많은 의문과 비관론이 제시되어 왔다. 안상훈은 그림 안과 밖을 넘나들며, '그럼에도 불구하여 여기에 여전히, 그림은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Gallery chosun presents < MY SHOES ARE A BIT COLORFL COLORFUL > by artist Ahn Sang-hoon from July 3 to July 17, 2018. Ahn Sang-hoon studied at Münster, Germany, and later worked in Germany, including Münster, Berlin, and Austburg. Since moving into the Incheon Art platform last year, he has been searching for a way to make abstract paintings in Korea. The exhibition shows the work that has been done in Korea since returning to Korea in 2016. Ahn Sang-hoon will use his unique color sense and construction within surface to stimulate the imagination of the audience.

    Last year's Incheon Art Platform Exhibition, < GOOD: PAINTING > was an opportunity to ask about what's the 'good' in painting and also about the 'painting'. The artist seems to be saying to the people who are looking for 'good' paintings that they don't have to by drawing a line over the phrase 'good'. The exhibition intended to show that the painting lasts for a very short time, which is represented by particular painting floating a little from the wall instead of being hung on it. The artist seems to make the audience think about what 'good' painting is, and eventually what is 'painting' is about.
    Every exhibition is temporary and disappears. The canvas paintings, if not permanent, may seem to guarantee some time, actually disappear too as the exhibition ends. There is no way to know where and when to see the paintings again. The artist is well aware of the fate of painting. Therefore, he predicted that the material would disappear from the ground through plastic and very fragile methods(< GOOD: PAINTING >). What we know about paintings is so fragile just like that. There are paintings exist outside of the canvas. And there are paintins inside the canvas. The artist does not consider the edge of the canvas to be the edge of the painting. In this exhibition too, the author assumes that the scope of his imagination extends beyond the edges.

    Ahn Sang-hoon who uses painting as a media, works while simultaneously dealing with abstract paintings that have become a genre. Ahn Sang-hoon recognized the abstract paintings, the postmodernism, the material quality of the brush, and the psychological value of the painting. Still he doesn't wants these words about abstract paintings to come forward to painting itself and asks about what is 'good' in painting. Therefore, Ahn Sang-hoon is a artist who is concerned about the rhetorical expression that is being using to understand paintings.

    The painting titles consist of a familiar yet strange combination of phrases and words, like the title of the exhibition. This is also the artist's intention to share a large portion of the work with the audience. Each title, which is randomly chosen from Google Search, but at the same time is based on existing information, only conveys vague shades of meaning and leads the audience to be curious. You may have seen the title "Untitled" which is usually attached to abstract paintings. That leads us to ask, why do we check the title of the picture? Why do you feel so lost in front of the title "Untitled"? When you don't know what to look for from a painting, you may expect to get some hints from the title. The artist uses the title todeflect the things outside the picture that we think we need when we're trying to understand a painting. There have been many questions and pessimism about paintings, or abstract paintings. Still, Ahn Sang-hoon works between inside and outside of the paintings saying, 'There is paintings here, still, nevertheless'.

    전시제목MY SHOES ARE A BIT MORE COLORFUL

    전시기간2018.07.03(화) - 2018.07.17(화)

    참여작가 안상훈

    초대일시2018년 07월 03일 화요일 05:00pm

    관람시간10:30am - 06:30pm

    휴관일월요일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 조선 gallery chosun (서울 종로구 북촌로5길 64 (소격동) )

    연락처02-723-7133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 조선(gallery chosun)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붉은 얼굴

    갤러리 조선

    2018.08.29 ~ 2018.09.23

  • 작품 썸네일

    탐석

    갤러리 조선

    2018.08.10 ~ 2018.08.26

  • 작품 썸네일

    정신적 태도

    갤러리 조선

    2018.08.10 ~ 2018.08.26

  • 작품 썸네일

    누웠던 자리

    갤러리 조선

    2018.07.24 ~ 2018.08.07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물렁뼈와 미끈액

    두산갤러리

    2018.08.22 ~ 2018.09.19

  • 작품 썸네일

    수면 아래

    대안공간 눈

    2018.09.06 ~ 2018.09.19

  • 작품 썸네일

    홍일화 展

    갤러리 담

    2018.09.11 ~ 2018.09.20

  • 작품 썸네일

    일상성의 양쪽 (Both Sides of Everydayness)

    JJ 중정갤러리

    2018.09.04 ~ 2018.09.22

  • 작품 썸네일

    통쫘전

    플레이스막

    2018.09.15 ~ 2018.09.22

  • 작품 썸네일

    붉은 얼굴

    갤러리 조선

    2018.08.29 ~ 2018.09.23

  • 작품 썸네일

    2018 파리이응노레지던스 오픈스튜디오 < Reflet : 어떤 소란 >

    보쉬르센

    2018.09.15 ~ 2018.09.23

  • 작품 썸네일

    30분 이상 More than 30 minutes

    백남준아트센터

    2018.02.15 ~ 20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