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방의 파토스 展

2018.07.03 ▶ 2018.10.14

전북도립미술관

전북 완주군 구이면 모악산길 111-6 (원기리, 전북도립미술관)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아구스 바쿨 푸르노모 (Agus ‘baqul’ Purnomo)

    Happy Birthday... Son Acrylic on canvas, 180x250cm, 2012

  • 작품 썸네일

    아가페투스 크리스티안다나 (Agapetus A.Kristiandana)

    어머니 땅 195x41x105cm, alumunium-airbrush paint, 2009

  • 작품 썸네일

    안디 와호노 (Andy Wahono)

    오직 한사람이 남는 최후까지 until the last man standing

  • 작품 썸네일

    다디 스티야디 (Dadi Setiyadi)

    Superlove 200x150cm, acrylic on canvas, 2015

  • 작품 썸네일

    부디 우브룩스 (Budi Ubrux)

    기도하는 사람들(The prayers) 150 x 200 cm, Ooc, 2018

  • 작품 썸네일

    나시룬 (Nasirun)

    배 450 cm L 70 cm, Mixed Media on Wood, 2016 - Nasirun ( edit )

  • 작품 썸네일

    헤리 도노 (Heri Dono)

    라덴 살레 Raden Saleh Animachines 2016

  • 작품 썸네일

    은탕 위하르소 (Entang Wiharso)

    만성된 악마적 사생활 Chronic Satanic Privacy 253x550cm

  • 작품 썸네일

    이중희

    만다라 310x520cm

  • 작품 썸네일

    홍선기

    판문점 가는 길 227x161cm

  • 작품 썸네일

    김병철

    흐리고 맑음 630x1380x250cm

  • 작품 썸네일

    김성수

    Wolf 200 x 250 x 220cm, Stainless steel, 2018

  • 작품 썸네일

    이승희

    나의 노래, 너의 노래 그리고 우리의 몸짓 영상

  • Press Release

    변방의 파토스 展은 자유도가 높은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의 현대미술과 탁월한 품격을 가진 한국의 전북현대미술이 만나는 기획전이다. ‘변방의 파토스’는 창조성과 생명력의 원천인 변방의 개념과 예술적 정념과 열정을 포함하고 있다. ‘변방’은 굳어있는 중심과 길항하면서 역동성과 생명력으로 끊임없이 생성하는 공간이다. ‘파토스’는 정념·충동·정열 등을 말한다.

    전북도립미술관은 지난 3년 동안 <아시아현대미술전>을 통해 아시아에 주목해 왔다. 큰 틀에서 「아시아 지도리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이는 전북미술가를 아시아에 보내고, 아시아 미술가를 전북에 불러들여 교류와 연대를 강화하면서 폭넓고 다채로운 아시아 현대미술의 다양성과 동시대적 상황을 예술로 규명하기 위한 야심 찬 걸음이다.

    올해는 인도네시아 현대미술에 집중했다. 전북도립미술관은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현지의 수많은 작업실을 탐방해서 자유도가 높고 생동감이 충만한 미술가의 진솔한 눈빛과 작품들을 마주했다. 그중에서 헤리도노, 나시룬, 은탕 위하르소 등 걸출한 8명을 초대했다. 이들은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혼성적인 인도네시아의 문화적 상황을 진솔하게 녹여내고 있다.

    ※ 족자카르타는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에서 남동쪽으로 비행기로 한 시간 거리에 있다. 족자카르타는 다양한 인종, 종교, 문화가 공존하면서 자유도와 생동감이 충만한 도시이다. 수많은 미술가가 그곳에 거주하면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그곳에서는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와 권위를 자랑하는 “족자비엔날레”가 열린다. 인도네시아 현대미술은 족자카르타를 거점으로 도약하고 있다.

    전북에서는 예술적 만다라를 지향하면서 국제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중희, 사회적 부조리 속에서 파생된 아픈 상처를 들추는 홍선기, 소시민이 간직한 일말의 희망을 실험적인 실치 작품으로 풀어내는 김병철, 공모를 통해 선정한 전북청년 미술가들이 참여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제국주의 패권에 의해 식민으로서 근대를 맞이한 아픔을 갖고 있다. 현대화의 과정은 급물살처럼 격동했다. 우리는 이러한 소용돌이 속에서 우리의 아시아를 스스로 간과하고 제대로 들여다본 적이 없어서 낯설게 느끼고 있다.

    전시를 통해서 우리의 내면에 도사리고 있는 고정관념이 이질적인 것과 부딪히면서 생각의 지평을 넓혔으면 한다. 더불어 뜨겁게 솟아오르는 아시아 현대미술의 파토스를 만끽하길 기대한다.
    전북예총 회장 선기현은 “급부상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현대미술과 전북미술의 만남을 축하하고, 전북미술의 활동 반경을 대내외적으로 넓혀가면서 활로를 찾고 있는 「아시아 지도리 프로젝트」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술평론가 고충환은 “전북도립미술관이 추진하고 있는 「아시아 지도리 프로젝트」는 다변하는 동시대미술의 생태계 속에서 다양성을 적극적으로 포용하는 의미 있는 행보이고, 공립미술관의 특성화 전략으로도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전시제목변방의 파토스 展

    전시기간2018.07.03(화) - 2018.10.14(일)

    참여작가 아구스 바쿨 푸르노모 (Agus ‘baqul’ Purnomo), 아가페투스 크리스티안다나 (Agapetus A.Kristiandana), 안디 와호노 (Andy Wahono), 다디 스티야디 (Dadi Setiyadi), 부디 우브룩스 (Budi Ubrux), 나시룬 (Nasirun), 헤리 도노 (Heri Dono), 은탕 위하르소 (Entang Wiharso), 이중희, 홍선기, 김병철, 김성수, 이승희

    관람시간화~일요일 10:00am - 06:00pm

    휴관일매주 월요일

    장르회화, 조각, 설치

    관람료무료

    장소전북도립미술관 JEONBUK PROVINCE ART MUSEUM (전북 완주군 구이면 모악산길 111-6 (원기리, 전북도립미술관) )

    연락처063- 290-6888

  • Artists in This Show

전북도립미술관(JEONBUK PROVINCE ART MUSEUM)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변방의 파토스 展

    전북도립미술관

    2018.07.03 ~ 2018.10.14

  • 작품 썸네일

    현대미술사전, 7 키워드

    전북도립미술관

    2018.02.14 ~ 2018.04.08

  • 작품 썸네일

    음식사냥(FOOD HUNTING) 展

    전북도립미술관

    2017.12.15 ~ 2018.02.04

  • 작품 썸네일

    의외로 심플한 현대미술 展

    전북도립미술관

    2017.07.07 ~ 2017.08.20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알 수 없는 · 경계 · 순간 · 틈 · 겉

    대안공간 눈

    2018.10.04 ~ 2018.10.17

  • 작품 썸네일

    소리 있는 아우성

    대안공간 눈

    2018.10.04 ~ 2018.10.17

  • 작품 썸네일

    해움미술관 기획 초대전 - 윤석남 展

    해움미술관

    2018.08.01 ~ 2018.10.20

  • 작품 썸네일

    각진 직선 Angled Straight

    피비갤러리

    2018.08.23 ~ 2018.10.20

  • 작품 썸네일

    옳고 그른

    문 프래그먼트 갤러리

    2018.10.01 ~ 2018.10.20

  • 작품 썸네일

    기획초대전 임무상 展

    현인갤러리

    2018.10.03 ~ 2018.10.20

  • 작품 썸네일

    서정유람 抒情遊覽

    일현미술관

    2018.07.20 ~ 2018.10.21

  • 작품 썸네일

    Transparenter

    조선일보미술관

    2018.10.12 ~ 2018.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