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창훈 개인전

2018.10.02 ▶ 2018.10.14

팔레 드 서울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0길 30 (통의동, 이룸빌딩) 2층

Homepage Map

초대일시ㅣ 2018년 10월 04일 목요일 05:00pm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우창훈

    반입자 oil on canvas, 116x91cm, 2000

  • 작품 썸네일

    우창훈

    카오스곡선 oil on canvas, 162x130cm, 2014

  • 작품 썸네일

    우창훈

    얽힘 oil on canvas, 1000x210cm, 2018

  • Press Release

    우창훈 작가의 전시가 10월 2일부터 11월 11일까지 6주 동안 팔레드서울 2층에서 진행된다.
    이미 작가는 팔레드서울에서 2016년에 개인전을 개최한 경험이 있다. 2년만에 다시 전시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갤러리와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자 한다. 갤러리 중앙 벽면에 10미터 너비의 대형 캔바스를 설치해 전시 기간 동안 작가의 “Live Painting Show”를 진행하는 것이다. 기존 전시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즉흥적이고 한시적인 라이브 페인팅이 아니라 6주동안 작가가 갤러리에 상주하여 실제 작업실에서 작업하듯 스케치부터 작품이 완성되어 가는 단계를 순차적으로 보여 주고자 한다. 나머지 벽면은 작가가 그 동안 작업한 작품을 엄선하여 전시 할 예정이다.
    전시 초중반에 걸쳐 전시장을 여러 번 방문한다면 어떨까 싶다.
    우창훈의 Live Painting Show는 전시가 시작 후 삼일 째 되는 날, 오프닝 리셉션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많은 분들이 자리하여 색다른 경험을 함께 나누었으면 한다.


    ■ 작가 노트
    만물의 불확실성은 사물의 근본 성질로서 수많은 물질 상호간의 다차원적인 인과작용을 말한다. 여기서 물질이란 근본원소를 뜻하며 양자론에 근거한 불가시성, 불확정성, 그리고 기(氣)의 운행 즉 4대(흙, 불, 바람, 불)가 혼합되기 전인 최초의 원인에 해당하는 성질의 움직임을 뜻한다. 거대우주 영역과 미시세계 영역에서 일어나는 입자들의 무수한 자극과 반응, 겹침과 반복으로 인해 돌발적인 창발현상들이 나타날 때 혼돈의 규모는 더욱 커진다.
    나의 주된 관점은 극미세계 표현에서 순간의 포착에 대한 방법론이 중요시 된다. 이 때 작업자의 정신적 집중상태가 필요하다. 관찰의 집중을 극미세계로 향할 경우 다양한 혼란스런 형태가 나오므로 집합적 의미로서의 근처, 근방의 표현수단이 더 적합할 것이다. 여기서는 파동과 입자가 바뀌어 나타나며 사라진다. 이런 미시공간에 비해 프랙탈(fractal) 차원은 안정성을 띤다. 프랙탈은 자기 복제기능의 공간성을 뜻한다. 또한 공간의 효율적인 위치를 점유하고 있으며 원근표현에서 다중성이 나타나므로 화면구성이 다양해진다.
    예를 들면 인체를 표현할 때 윤곽모서리들에 프랙탈 차원의 음영이 나타난다, 또한 인체에서 일어나는 사건(생명작용-물질의 연관성, 인과성)인 미시적 작용이 표현되며 3차원 인체표현의 화면에 다중적으로 분배되고 혼합된다. 이 방법은 전체소재에 적용되며 구상적 가치가 있다. 또한 작업자의 명료한 의지적 관찰(시각적 직관)의 연속성을 필요로 한다.
    일상적 체험인 사실형태의 3차원과 시간차원이 더해진 4차원에 미시세계와 혼돈의 차원을 혼합하면 다중적 세계인 다차원이 나타난다. 이런 차원의 혼합에는 여러 형태의 표현이 가능해진다. 입자, 파동, 부유하는 공간들, 면의 진동들, 말려진 원통 모양의 기하학 문양들이 중첩되면서 연결되어 있다. 이런 현상은 다차원의 전형적인 특징이다. 즉, 차원들이 상호 연결되어 작용하고 있다. 규모가 큰 차원, 작은 차원, 미세차원의 공간들이 서로 연결되어 있다. 차원표현을 위한 방법으로 카오스 곡선인 비선형 곡선(복잡계 현상을 해석하는 곡선기하)과 끌개곡선(현상의 자기복제 순환성을 나타내는 곡선)이 사용된다.
    미시구조의 미술적 관심은 외곽 거푸집의 형태파악이 아닌 사물성질의 근본을 표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이들 구조를 느끼고 자각하여 드러난 존재를 다차원적인 현상으로 인식하고 다중적으로 표현한다. 이 모든 사물의 존재를 느끼는 미의식의 전환을 의미한다.

    전시제목우창훈 개인전

    전시기간2018.10.02(화) - 2018.10.14(일)

    참여작가 우창훈

    초대일시2018년 10월 04일 목요일 05:00pm

    관람시간10:00am - 07:00pm

    휴관일월요일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팔레 드 서울 Gallery Palais de Séoul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0길 30 (통의동, 이룸빌딩) 2층)

    연락처02-730-7707

  • Artists in This Show

팔레 드 서울(Gallery Palais de Séoul)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고혜송 개인전

    팔레 드 서울

    2018.10.02 ~ 2018.10.14

  • 작품 썸네일

    우창훈 개인전

    팔레 드 서울

    2018.10.02 ~ 2018.10.14

  • 작품 썸네일

    텅 빈 물성과 꽉 찬 추상

    팔레 드 서울

    2018.06.19 ~ 2018.07.01

  • 작품 썸네일

    나만 없어, 고양이展

    팔레 드 서울

    2018.05.22 ~ 2018.06.03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알 수 없는 · 경계 · 순간 · 틈 · 겉

    대안공간 눈

    2018.10.04 ~ 2018.10.17

  • 작품 썸네일

    소리 있는 아우성

    대안공간 눈

    2018.10.04 ~ 2018.10.17

  • 작품 썸네일

    해움미술관 기획 초대전 - 윤석남 展

    해움미술관

    2018.08.01 ~ 2018.10.20

  • 작품 썸네일

    각진 직선 Angled Straight

    피비갤러리

    2018.08.23 ~ 2018.10.20

  • 작품 썸네일

    옳고 그른

    문 프래그먼트 갤러리

    2018.10.01 ~ 2018.10.20

  • 작품 썸네일

    기획초대전 임무상 展

    현인갤러리

    2018.10.03 ~ 2018.10.20

  • 작품 썸네일

    서정유람 抒情遊覽

    일현미술관

    2018.07.20 ~ 2018.10.21

  • 작품 썸네일

    Transparenter

    조선일보미술관

    2018.10.12 ~ 2018.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