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두: 오감도 烏瞰圖전

2022.04.28 ▶ 2022.07.31

울산시립미술관

울산 중구 도서관길 72 (북정동) XR랩(지하 1층)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전시 포스터

  • 작품 썸네일

    정연두

    실감영상 회당 러닝타임 : 14분 16초

  • 작품 썸네일

    정연두

    실감영상 회당 러닝타임 : 14분 16초

  • Press Release

    울산시립미술관의 미디어아트 전용관(XR랩) 2번째 전시로 정연두 작가의 ‘오감도(烏瞰圖)’를 준비하였습니다. 《정연두: 오감도》는 까마귀의 시선으로 바라본 울산의 모습입니다. 이상의 시(詩) <오감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가는 한 곳에 오래 정주하지 못하고 이동하며 살아가는 현대 도시민들의 삶을, 서식지를 찾아 먼 여행을 떠나는 까마귀 떼에 비유하여 표현하고 있습니다. 작품에 등장하는 가수 안코드(Aancod)는 일본인 부모를 두고 한국에서 성장한 백인 보헤미안으로, 어디에도 귀속되지 않고 정처 없이 살아가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입니다. 작가는 까마귀 떼와 가수 안코드를 통해 울산의 모습을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그려내고 있지만 사실 우리가 지향해야 할 도시의 꿈을 은유적으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정연두 작가의 작업세계를 관통하는 실제와 허구의 미묘한 긴장관계가 실감미디어 작업을 처음 시도하는 이번 전시에 또 어떤 방법으로 구현되는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오셔서 함께 감상하는 기쁨을 나누시길 바랍니다.


    도시의 서사, 그리고 꿈
    울산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허정선

    《정연두: 오감도(烏瞰圖)》는 울산시립미술관 미디어아트 전용관(XR랩) 두 번째 전시이다. ‘오감도’는 까마귀의 시선으로 바라본 울산의 모습이다. 이상의 시(詩) <오감도(烏瞰圖)>에서 영감을 받은 작가는 한 곳에 오래 정주하지 못하고 이동하며 살아가는 현대 도시민들의 삶을, 서식지를 찾아 먼 여행을 떠나는 까마귀 떼에 비유한다. 또한 작품에 등장하는 가수 안코드(Aancod)는 일본인 부모를 두고 한국에서 성장한 백인 보헤미안으로, 어디에도 귀속되지 않고 정처 없이 살아가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이다.

    작가는 까마귀 떼와 가수 안코드를 통해 울산의 모습을 다큐멘터리 서사 형식으로 그려내고 있지만 사실 우리가 지향해야 할 모든 도시의 꿈을 은유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이 꿈은 허공의 메아리가 아니다. 꿈은 허구적 내러티브가 아니라 철저한 현장성에 기초하고 있다. 이는 정연두 작가의 작업 세계를 관통하고 있는 실제와 가상의 미묘한 긴장관계와 맞닿아 있다. 긴장관계라기보다 오히려 이중주라는 표현이 더 맞겠다. <내 사랑 지니>(2001), <원더랜드>(2004), <로케이션>(2005), <다큐멘터리 노스텔지아>(2007), <씨네메지션>(2010), 그리고 연출가 수르야의 참여로 완성된 (2021)에 이르기까지 이중주는 실제와 가상, 현실과 허구, 기억과 재현의 형식으로 연주된다.

    이번 실감 비디오에서 이중주는 서사와 꿈으로 교체된다. 서사와 꿈의 이중주는 산업도시 울산의 모습과 안코드의 노래가 오버랩되면서 영상 속에서 더욱 강화되는데, 작품은 마치 기승전결이 있는 드라마와 같은 서사 형식을 띄고 있다. 안코드의 노랫말을 따라가다 보면 이 서사는 산업도시 울산의 내러티브로 읽혀지고 꿈의 세계는 ‘빛’의 환영으로 다가온다.

    영상의 클라이맥스 부분에 물방울 같은 ‘빛’의 환영은 그 어떤 메커니즘 속에서도 사라지지 않을 실낱같은 꿈에 대해 말하고 있다. 이 빛은 산업도시의 반복적인 삶의 메커니즘 속에서 빼앗겨버린 도시민들의 몸의 원초적 감각과 정감의 회복을 상징하는 아이콘 같은 것이다. 프레드릭 제임슨(Fredric Jameson)은 포스트모던의 조건이 하루 아침에 생긴 것이 아니라 모던의 조건으로부터 축적된 것이며, 후기산업사회의 정보과잉이 초래한 “정감의 쇠퇴”도 결국 근대 산업도시의 산물임을 주장한다. 매일 반복적인 삶을 살아가는 도시민들의 생기 없는 삶, 자유를 잃은 구속된 삶, 이 어쩔 수 없는 현실을 벗어나는 통로를 작가는 ‘빛’의 환영으로, 그리고 처용의 가면을 벗고 맨발로 노래하는 안코드의 모습으로 그려내고 있다. 인간성의 본성을 발현하는 질적인 삶은 몸의 감각과 정감의 회복이 이루어질 때 온전히 가능해진다.

    영상의 결말은 다시 첫 장면으로 돌아온다. 까마귀 떼가 청색 하늘을 날고. 태화강의 수려한 강물과 산천의 아름다움이 보는 이의 가슴을 열어젖힌다. 가면을 벗은 안코드는 음유시인이 되어 자유의 시를 노래한다.

    “나도 날 수 있을까”
    “빛은 있어”
    “빛은 있어. . . 언제든지 . . . 어딘가에”

    전시제목정연두: 오감도 烏瞰圖전

    전시기간2022.04.28(목) - 2022.07.31(일)

    참여작가 정연두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1월 1일, 설날 및 추석, 매주 월요일 (단, 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그 다음날을 휴관일로 함)

    장르영상

    관람료1,000원(울산 시민 50% 할인)
    대학생, 군인 및 예술인 700원
    울산시민 500원

    장소울산시립미술관 ULSAN ART MUSEUM (울산 중구 도서관길 72 (북정동) XR랩(지하 1층))

    주최울산시립미술관

    후원울산시립미술관

    연락처052-211-3800

  • Artists in This Show

울산시립미술관(ULSAN ART MUSEUM)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정연두: 오감도 烏瞰圖전

    울산시립미술관

    2022.04.28 ~ 2022.07.31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김정연: The scene of my mind

    갤러리 도스

    2022.11.29 ~ 2022.12.05

  • 작품 썸네일

    장용철: 유토피아적 이상과 사실의 경계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022.11.30 ~ 2022.12.05

  • 작품 썸네일

    피정원: 합(合):CONFLUENCE

    서정아트

    2022.10.27 ~ 2022.12.09

  • 작품 썸네일

    허승희: Autumn Leaves

    카이스트 경영대학

    2022.10.24 ~ 2022.12.10

  • 작품 썸네일

    김은정: 매일매일 ( )

    갤러리 학고재

    2022.11.10 ~ 2022.12.10

  • 작품 썸네일

    강익중: 달이 뜬다

    갤러리현대

    2022.11.04 ~ 2022.12.11

  • 작품 썸네일

    류단화∙장연순 현대공예전: 움직임의 무게

    청주시한국공예관

    2022.11.08 ~ 2022.12.11

  • 작품 썸네일

    박계숙: 상상정원-Good Friends

    갤러리 담

    2022.12.05 ~ 2022.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