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호한 시차 Ambiguous Parallax

2024.05.30 ▶ 2024.06.29

갤러리조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5가길 3 (한남동, 골든너겟)

Homepage Ma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아이콘
  • 작품 썸네일

    김병주

    Ambiguous wall-Stairs YB1;3 2022, Laser cut steel, Urethane paint, Acrylic board, 60 × 60 × 12 cm

  • 작품 썸네일

    김병주

    Ambiguous wall-Symmetry 5104/4PS118 2024, Laser cut steel, Urethane paint, 118 × 118 × 22 cm

  • 작품 썸네일

    김용관

    Parallax Viewport 2024, acrylic on canvas, 171 × 171 cm

  • 작품 썸네일

    김병주

    Ambiguous wall-Symmetry 5104/4PS118 2024, Laser cut steel, Urethane paint, 118 × 118 × 22 cm

  • 작품 썸네일

    김용관

    Parallax Viewport 2024, acrylic on canvas, 114 × 114 cm

  • 작품 썸네일

    김병주

    Ambiguous wall-Stairs RB1;3 2022, Laser cut steel, Urethane paint, Acrylic board, 60 x 60 x 12 cm

  • 작품 썸네일

    김용관

    Parallax Viewport 2024, Acrylic on canvas, 57 x 57 cm

  • 작품 썸네일

    김용관

    Parallax Viewport 2024, Acrylic on canvas, 28 x 28 cm

  • Press Release

    갤러리조은은 김병주(b.1979), 김용관(b.1980)의 2인전 《Ambiguous Parallax 모호한 시차》를 5월 30일부터 6월 29일까지 개최한다. 두 작가는 다층적 시차가 공존하는 새로운 시공간을 특유의 절제된 기하학적 조형 언어로 표현한다.

    김병주는 격자(grid) 형태의 부조 시리즈를 통해 새로운 차원의 공간을 표현한다. 레이저 커팅으로 정교하게 절단된 얇고 단단한 철 소재의 선들이 수직 수평의 격자 형태로 교차하며 투시와 원근감을 만들어내고 공간에 깊이감을 선사한다. 기하학적 원색 컬러의 격자 구조물은 구성됨과 동시에 빈 공간을 만들어 내는데, 철제 구조물의 넓이와 높이는 분명히 존재하지만 모호하게도 그에 상응하는 부피감은 존재하지 않는다.

    보는 관점에 따라 안과 밖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김병주의 격자 구조물 ‘Ambiguous Wall모호한 벽’은 내 외부의 경계를 만드는 동시에 해체한다. 벽에 걸린 입체 구조물의 형태를 파악하기 위해 관람객은 작품과의 거리를 끊임없이 조정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2차원과 3차원, 단일시점과 복수시점이 교차하며 보는 사람의 시지각적 체험과 실제성이 모호하게 뒤틀린다. 관람객의 움직임으로 작품은 매 순간 새롭게 인지되는데 구조물의 빈 공간이 관람객의 중첩된 기억과 시간성으로 채워지며 작품은 더 이상 단일한 총체성을 가진 형태가 아니라 다층적 시차로 끊임없이 재구성되며 변화한다.

    홍익대학교 조소과 및 동 대학원을 거쳐, 영국 런던예술대학교 미술학 석사, 홍익대학교 조소과 박사를 수료한 작가는 2021, 2022년 아트마이애미 참여뿐만 아니라 2022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인전을 가지며 국내외 미술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서울시립미술관, 포항시립미술관 등 국내 주요 미술기관뿐만 아니라 인천국제공항 제 2터미널에 대형 부조 작품이 소장 및 전시되어 있다. 본 전시를 통해 대표 시리즈인 ‘Ambiguous Wall’을 포함, 미국 추상미술의 대가 조세프 알버스 Josef Albers를 오마주한 행잉설치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병주의 입체 구조물은 김용관(b.1980)의 2차 평면 회화로 이어진다. 흑백의 스트라이프 패턴들이 화면 전체를 구성하는 김용관의 ‘시차적 표시영역’은 등각 투상도로 본 ‘정육면체’라는 가정이 설정된 세계이다. 하나의 면으로 수렴되기 전, 육면체의 세 면(정면, 평면, 측면)의 다양한 가능성들이 다채로운 패턴으로 시각화되어 나타난다. 투시가 적용되지 않고, 그림자가 없는 평면회화의 특성이 관람객의 눈에 시지각적 환영illusion을 만들어 내는데, 원근법적 착시로 경계가 모호해진 패턴들이 마치 앞•뒤로 서로 교차하듯 떠오르며 다층적 시차가 공존하는 새로운 시공간이 펼쳐진다.

    사실, 관측자가 동일한 대상을 관찰할 때 나타나는 각각의 시차(視差, parallax)는 서로 상충하며 공존할 수 없다. ‘던져진 주사위처럼’ 결국에는 하나의 면으로 수렴되고 마는데, 선택된 하나의 관점이 결코 필연적이지 않다고 여긴 작가는 선택의 기로에서 다른 선택이 이루어졌다면 “다른 범주의 줄기가 살아남았을 것”이라 가정한다. 즉, 작가는 작품을 통해 물리적, 역사적, 관념적 영역에서 살아남지 못한, 혹은 드러나지 않은 또 다른 관점을 찾아 병렬로 재구성하려 하는데, ‘시차적 표시영역’은 하나의 관점으로 수렴하기 전 다양한 시차, 다양한 가능성을 시각화한 이미지 연작이자, “세상의 당위적 구조에 의문을 품으며 가치를 수평으로 재배열”하는 작업인 것이다.

    완결된 구도를 분해하고 새롭게 재배열하는 김용관은 점, 선, 면, 도형, 패턴, 퍼즐, 탱그램, 테셀레이션, 입방체, 등각 투상도, 모듈, 추상, 반추상을 토대로, 어떤 가정, 설정 혹 규칙이 구축하는 새로운 시공간을 표현하는 작가이다. 홍익대학교에 판화를 전공하고 2017년 수원시립 아이파크 미술관 2인전, 2022년 부산시립미술관 개인전, 리움미술관 라운지 공간을 연출했고,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회화부터 설치, 애니메이션까지 다양한 매체와 영역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 오고 있는 작가는 본 전시를 통해 대형부터 소품까지 다채로운 캔버스 신작을 선보이며 김병주의 입체작품과 함께 관객들에게 새로운 시지각적 미학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Gallery Joeun is pleased to present the duo exhibition “Ambiguous Parallax” by Kim Byung-Joo (b. 1979) and Kim Yong-kwan (b. 1980) from May 30 to June 29. The two artists express a new space-time in which multi-layered time differences coexist with their unique, minimalist, geometric language.

    Kim Byung-Joo expresses a new dimension of space through a series of reliefs in the form of a grid. Thin, hard, precisely laser-cut steel lines intersect in a vertical and horizontal grid, creating a perspective that adds depth to the space. Simultaneously with the construction of the geometric grid structure in the primary colors, an empty space is created, and the width and height of the iron structure are clearly visible, but there is no corresponding volume.

    Kim Byung-Joo’s grid structure "Ambiguous Wall", in which the boundary between inside and outside becomes ambiguous depending on the viewing angle, simultaneously creates and dissolves the boundary between inside and outside. In order to grasp the shape of the three-dimensional structure on the wall, the viewer constantly changes the distance to the work, whereby two and three dimensions, single and several viewing angles are superimposed and the viewer's perceptual experience and reality are vaguely distorted. The work is perceived anew every moment through the viewer's movement, and the empty space of the structure is filled with the overlapping memories and temporality of the viewer, and the work is no longer a form with a single totality, but is constantly reorganized and changed by multilayered differences in time.

    The artist, who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s Department of Sculpture and its Graduate School with a Master's degree in Fine Arts from UAL Chelsea college of Arts in London, England, and a PhD in Sculpture from Hongik University, continues to be active in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 world, who is participated in Art Miami in 2021 and 2022, also had a solo exhibition in Montreal, Canada in 2022. Large reliefs are collected and exhibited at major domestic art institutions such a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rt Bank, Seoul Museum of Art and Pohang Museum of Art, as well as Terminal 2 of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he exhibition features hanging installations that pay homage to Josef Albers, the master of American abstract art, including his representative series ‘Ambiguous Wall’.

    The three-dimensional structure of Kim Byung-Joo continues in Kim Yong-kwan’s (b. 1980) two-dimensional painting. The 'Parallax Viewport’, in which black and white striped patterns occupy the entire canvas, is a world of assumptions in which a 'square cube' is viewed through an isometric projection. Before it converges to one side, the different possibilities of the three sides of the cube (front, plane and side) are made visible in various patterns. The characteristics of two-dimensional painting, in which no perspective is applied and no shadows are present, create a visual and perceptual illusion in the eyes of the viewer. The patterns, whose boundaries are blurred by the perspective illusion, seem to overlap in front and behind, creating a coexistence of multi-layered parallax. A new space and a new time unfold.

    The parallaxes that occur when an observer views the same object contradict each other and cannot coexist. Like a thrown dice, they eventually converge on one side, but the artist, who believes that a chosen perspective is by no means inevitable, assumes that if a different choice had been made at the point of intersection, "another category would have survived." In other words, the artist's work attempts to find other ways of seeing that have not survived or been uncovered in the physical, historical and conceptual world, and to reconstruct them in parallel. The 'Parallax Viewport' is a series of images that visualize various parallax differences and different possibilities before focusing on a single point of view, “questioning the structure of the world itself and rearranging values horizontally”

    Kim Yong-kwan, who disassembles and rearranges finished compositions, uses dots, lines, planes, shapes, patterns, puzzles, tangrams, mosaics, cubes, isometric drawings, modules, abstractions and semi-abstractions to express a new space and time based on assumptions, settings or rules. He studied printmaking at Hongik University and had a two-person exhibition at Suwon Ipark Museum of Art in 2017, a solo exhibition at Busan Museum of Art in 2022, and designed a lounge area at Leeum Museum of Art. His works are collecte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the Seoul Museum of Art and the Gyeonggi Children's Museum. The artist, who works in a variety of media and fields from painting to installation and animation, will present a variety of new paintings from small to large in this exhibition, which, together with Kim Byung-Joo's three-dimensional works, will offer visitors a new visual and perceptual aesthetic experience.

    전시제목모호한 시차 Ambiguous Parallax

    전시기간2024.05.30(목) - 2024.06.29(토)

    참여작가 김병주, 김용관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일요일, 공휴일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갤러리조은 GALLERY JOEUN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5가길 3 (한남동, 골든너겟) )

    연락처02-790-5889

  • Artists in This Show

갤러리조은(GALLERY JOEUN) Shows on Mu:umView All

  • 작품 썸네일

    흐르고 움직이는Floating Gesture

    갤러리조은

    2024.07.17 ~ 2024.08.17

  • 작품 썸네일

    모호한 시차 Ambiguous Parallax

    갤러리조은

    2024.05.30 ~ 2024.06.29

  • 작품 썸네일

    백윤조: Every Little Step

    갤러리조은

    2024.02.29 ~ 2024.03.30

  • 작품 썸네일

    모제 아세프자: Tales From The Waves

    갤러리조은

    2023.11.09 ~ 2023.12.09

Current Shows

  • 작품 썸네일

    이영섭: 영원한 모더니티 Ⅱ

    갤러리 마리

    2024.06.07 ~ 2024.07.20

  • 작품 썸네일

    리혁종, 현효준: RESIDUAL 잉여의 변증법

    대안공간 루프

    2024.06.07 ~ 2024.07.20

  • 작품 썸네일

    나른한 오후, 검은 차 한입 머금을 때

    개나리미술관

    2024.07.02 ~ 2024.07.20

  • 작품 썸네일

    가변하는 소장품

    국립현대미술관

    2024.03.29 ~ 2024.07.21

  • 작품 썸네일

    전현선: 두 개의, 누워 있는, 뿌리가 드러난 세계

    조현화랑 해운대점

    2024.05.10 ~ 2024.07.21

  • 작품 썸네일

    ICE CUBE 아이스 큐브

    아트파크

    2024.06.21 ~ 2024.07.21

  • 작품 썸네일

    Adam Himebauch 개인전 《HERE COMES THE TWISTER》

    가나아트 나인원

    2024.06.20 ~ 2024.07.21

  • 작품 썸네일

    안혜경: 춤추는 땅

    갤러리토포하우스

    2024.06.26 ~ 2024.07.21